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차기 대선 경쟁

국민의힘 대선주자, PK·TK·중원으로 발걸음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향신문]


경향신문

국민의힘 홍준표, 원희룡, 유승민, 윤석열 대선 경선 후보들(왼쪽부터)이 18일 오후 부산MBC에서 제4차 TV 토론회를 하기 앞서 기념 촬영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민의힘 대선주자들은 19일 각자 다른 지역을 돌며 유권자들과의 접점을 넓힐 계획이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부산과 경남을 찾는다. 오전 부산 해운대구 갑·을 당원협의회를 잇달아 방문한 뒤, 연제구에서 부산 개인택시조합과 간담회를 열고 비빔밥을 점심으로 먹는다. 이날 오후에는 경남 창원시로 이동해 캠프 경남 선대위 임명장 수여식을 열 예정이다.

홍준표 의원은 충남을 찾는다. 오전 국민의힘 충남도당에서 캠프 충남 선대위 임명장 수여식을 연 뒤, 충남 천안시, 아산시 갑, 홍성군, 서산시의 당원들과 차례로 만나 인사하는 일정이 예정됐다.

유승민 전 의원은 고향 대구와 경북을 잇달아 방문한다. 오전 대구 동화사를 방문한 뒤 대구·경북 언론인 모임인 ‘아시아포럼21’ 초청 토론회에 참석한다. 이어 대구 달성군, 경북 영천시·청도군, 포항시 북구, 포항시 남구·울릉군 당원협의회를 연이어 들른다.

원희룡 전 제주지사는 오전부터 오후에 걸쳐 라디오와 TV 생방송에 잇달아 출연한다. 지역에 방문하는 대신 전파를 통해 인지도를 높인다는 전략을 세운 것으로 보인다.

윤승민 기자 mean@kyunghyang.com

▶ [뉴스레터] 식생활 정보, 끼니로그에서 받아보세요!
▶ [뉴스레터]교양 레터 ‘인스피아’로 영감을 구독하세요!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