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갯마을 차차차' 이봉련 "인교진과 연기 호흡 최고! 팬 됐어요"[SS인터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김선우기자]배우 이봉련이 tvN ‘갯마을 차차차’로 새로운 인생작을 만났다. 공연에서 활약해 오던 이봉련은 넷플릭스 ‘스위트홈’, JTBC ‘런온’ 등에 출연하며 안정적인 연기력과 신선한 캐릭터로 존재감을 발산했다.

이봉련의 ‘포텐’이 터진 건 단연 ‘갯마을 차차차’다. 극중 공진 마을의 통장 여화정으로 분해 공진의 리더로 활약했다. 서울에서 온 혜진(신민아 분)의 든든한 조력자이자 영국(인교진)의 전 아내로 출연해 밀도 있는 서사를 그려냈다. 극중 인교진과의 티격태격 케미는 물론, 극 후반 밝혀진 두 사람의 이혼 관련 서사는 많은 기혼자들의 공감과 눈물을 자아내기도 했다.

이봉련은 “종영해서 아쉽다. 시작하자마자 바로 끝나는 기분이다. 내가 찍은 작품이지만 보면서 재밌게 봤다”며 “대본을 읽을때 여화정이라는 역할이 말도 툭툭 내뱉는 거 같지만 아이와 함께 열심히 살아나가는 여성이다. 여화정이 당차 보이고 씩씩해 보였다. 본인이 받은 상처가 있기 때문에 헤아릴 줄도 아는 사람이다. 그걸 바탕으로 인물을 구축해 나갔다”고 설명했다.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런온’ 박매이에 이어 ‘갯마을 차차차’에서도 걸크러시 캐릭터로 큰 사랑을 받았다. 이봉련은 “식당 가서도 체감한다”며 “갑오징어 철이라고 서비스도 주시고 사진, 사인 부탁도 하신다. 시청자 반응 중 가장 기억에 남았던건 ‘화정 언니, 영국이랑 재결합 하지마’였다(웃음). SNS를 하지는 않지만 가끔 들여다보면 패러디 영상도 있고 신기했다”고 말했다.

‘갯마을 차차차’는 매회 최고 시청률을 경신하며 유종의 미를 거뒀다. 이봉련이 생각하는 인기 비결은 무엇일까. 그는 “혜진과 두식(김선호)의 케미와 공진에서 살아가는 사람들의 이야기가 인기 비결인 거 같다”며 “그림이 참 따뜻하고 좋더라. 시청자로서 보면 넋 놓고 보게 되는 작품이었다”고 말했다.

극중 인교진과의 케미도 빼 놓을 수 없다. 이혼의 이유가 밝혀진 일명 ‘양말 던지지마’ 신은 방송 후에도 회자될 정도였다. 이봉련은 “이 신을 찍을 때 불 같이 화를 내곤 있지만 참 여화정이라는 사람도 안쓰럽고 장영국이라는 남편도 모르는 게 안타깝다. 이 장면을 보면서 공감해주셔서 내 자신이 감사하더라. 댓글들도 보고 기사도 내주시고 반응들도 살펴봤다”고 회상했다.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어 “인교진 배우는 진짜 훌륭한 배우였다. 도움도 많이 받았다. 그 배우가 해내는 모든 순간 순간이 연기를 같이 할 때 집중해야하는데 그저 바라보게 되더라. 나와는 전혀 다른 호흡을 쓰는데도 케미가 잘 맞는 게 신기했다. 이번에 반했다. 개인적으로 팬이 됐다”고 미소 지었다. 또 ‘공진즈’에 대해서도 “현장은 진짜 행복했다. 공진 사람이 되는 경험을 하고 내 개인의 기질과 다른 부분이 있는데 공진 바다 내려가서 마을 사람들 만나면 자연스레 기질이 바뀌는 부분이 좋았다. 포항 로케이션이 힘들기도 했지만 도착만 하면 자동으로 몰입할 수 있었다. 드라마에도 다 증명돼 있지 않나 싶다”고 답했다.

극중 여통장은 참된 리더형의 인물이다. 실제 이봉련의 스타일을 묻자 “난 아니다(웃음). 여화정을 통해 리더가 갖고 있는 행동이나 생각, 마음이 이럴 수 있겠다 싶더라. 뭐든지 일단은 실천하는 것이다. 나는 생각도 많고 행동 옮기기까지 시간이 걸리는데 여통장님은 전혀 그렇지 않다. 배우로서 인물을 바라볼 때 이런 지점이 신기하고 재밌다”며 “여러모로 ‘갯마을 차차차’는 진짜 소중한 작품이다. 이걸 통해 여화정으로 기억해 주시고 잊지 못할 작업이 될 거 같다. 이 작품 덕분에 관심이 높아져서 다른 드라마로도 뵐 기회가 생길 거 같다”며 다음 스텝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sunwoo617@sportsseoul.com
사진 | 씨제스엔터테인먼트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