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야마하 골프 리믹스VD 공식 출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스포츠팀=남화영 기자] 야마하 클럽의 공식 에이전시인 오리엔트골프는 2022년형 리믹스(RMX) VD를 18일 정식 출시했다고 밝혔다.

VD는 ‘벡터 디렉션(Vector Direction)’의 약자로 방향성과 직진 안정성을 추구한 이번 제품의 모든 라인업을 통칭하는 용어다. 이번 라인업에는 방향성과 안정성에 특화된 VD59 드라이버와 VD40 아이언이 있다.

VD 뒤의 숫자 ‘59’와 ‘40’은 각각 미국골프협회(USGA)와 영국왕립골프협회(R&A)가 제한하고 있는 드라이버 MOI(관성모멘트) 5900g·㎠와 아이언 현존 최고 수치 4000g·㎠를 뜻하는 숫자다. 특히 VD59 드라이버는 리믹스 220(2020년형)이 보유하던 MOI 최대 수치 5760g·㎠를 넘어 5820g·㎠를 기록하며 현존 클럽 중 최고의 자리에 올랐다.

VD 모델에는 클럽 헤드에 관성 모멘트가 변하지 않는 슬라이드형 웨이트를 탑재했다. 야마하 골프 관계자는 “우리 제품이 업계 최대의 MOI를 보유하고 있어서 가능한 기술”이라면서 “모든 골퍼에게 스퀘어 임팩트를 제공하겠다는 일념으로 만들어낸 모델”이라고 설명했다.

오리엔트 측은 VD 라인업을 출시하면서 새로운 용어를 만들어냈다. 방향을 통제하고 조정한다는 의미로 ‘D 이퀄라이저(Direction Equalizer)’라는 용어를 사용했다. ‘방향 조종자’라는 D 이퀄라이저는 클럽 페이스의 어느 부분에 볼이 맞아도 일정하고 균등하게 방향을 유지하며 날아간다는 의미를 내포한다.

헤럴드경제

리믹스 VD59_드라이버



MOI 끝판 이룬 VD59 드라이버
웨이트가 움직이면 공이 맞는 페이스 부위에 따라 통상 MOI가 변했다. 기존 리믹스 220 드라이버 역시 정상적인 포지션으로 탄도 조정을 하면 MOI가 5760g·㎠이지만 드로 포지션에서는 5200g·㎠로 떨어지고 페이드 포지션에서는 최대 6200g·㎠로 늘어 규정 위반이 됐다.

VD59 드라이버는 슬라이드형 웨이트(특허 출원중)를 통해 무게중심의 동심원상 어떠한 곳에 웨이트를 위치시키더라도 MOI가 변하지 않고 탄도 조정이 가능하다. 어떠한 포지션에서도 룰 한계의 직진성을 해치지 않고 똑바른 임팩트를 만든다고 한다.

드라이버의 MOI 5820g·㎠는 룰 한계에 육박하는 수치다. VD59 드라이버 사용자에게 직진 안정성을 제공한다. 사용 후기를 남긴 어느 골퍼의 “정타가 곧 장타”라는 말처럼 정타를 만들어내는 능력이 뛰어난 드라이버다. VD59 드라이버의 MOI 수치는 스포츠산업기술센터(KIGOS)에서 로봇을 이용해 진행한 클럽 성능 비교 테스트에서도 우수성이 검증됐다.

또 다른 테스트에서는 볼이 클럽 헤드 중앙에 맞든 힐이나 토에 맞든 거리 손실이 거의 없고 좌우 편차도 없다는 점이 입증됐다. 중심을 맞힐 때와 중심에서 힐과 토 부분으로 2cm씩 벗어나게 볼을 맞힐 때의 차이를 알아보는 실험이었다. VD59 드라이버가 평균 3m 정도 좌우 편차가 발생한 반면 타사 드라이버는 무려 15m의 편차를 보였다.

MOI의 크기와 방향성의 정확도는 비례한다. MOI의 수치가 높으면 방향성도 좋다. 따라서 방향성으로 고민이 많은 골퍼라면 MOI 수치를 반드시 체크해보고 구매해야 후회하지 않는다. VD59 드라이버는 페이스 에리어와 면적을 줄여 경량화를 실현했다. 이를 통해 페이스의 에너지 잔류량이 줄어 더욱 효율적으로 공에 에너지가 전달된다. 기존 리믹스에 적용된 부스트링 기술이 똑같이 적용했다.

헤럴드경제

리믹스 VD40_아이언.



빗맞아도 비거리 나오는 아이언
필드에서 아주 지루할 정도로 실수하지 않는 VD40 아이언이 탄생했다. 아이언의 MOI가 4000g·㎠이면 타 브랜드 드라이버 수준의 정확성을 보여주는 엄청난 수치다. 야마하골프 본사의 클럽 개발자는 “세상에서 가장 쉬운 아이언을 만들고 싶었다”면서 “철저하게 미스를 배제하는 차세대 아이언이다”고 힘주어 말했다.

아이언의 생김새도 아주 독특하고 그 잔상이 잊히지 않을 정도다. 골프라는 스포츠가 이 세상에 모습을 드러낸 이후 이만큼 파격적이고 독특한 모양을 가진 아이언 클럽이 만들어진 적 있었을까 싶다. 어떠한 아이언도 이뤄내지 못한 4000g·㎠라는 MOI를 실현하기 위해 아이언 호젤과 토에 추가 중량을 배치했다. 이것은 먹잇감을 포착한 후 초원을 질주하는 상위 포식자의 근육질 뒷다리를 연상케 하는 모양으로 구현했다. 명칭은 ‘더블넥(Double Neck)’이다.

치밀하게 계산된 설계로 탄생한 독창적인 외형이지만 어드레스 시에는 정통적인 외형이 된다. 독특한 모양의 차세대 아이언을 거부감 없이 많은 골퍼가 사용해줬으면 하는 바람이 담긴 부분이다. 호젤 부분에 튀어나온 모양은 어드레스에 들어서면 그 모습을 감추게 된다. 백페이스의 리브(rib)에 의해 만들어지는 기분 좋은 타구음은 덤이다.

VD40 아이언 역시 클럽 성능 비교 테스트 결과 공이 페이스의 어디에 맞더라도 비거리 손실이 없고 미스 샷 빈도도 현저히 줄어든다는 것이 입증됐다. 7번 아이언으로 진행한 테스트 결과 중심부에 맞았을 때 VD40 아이언은 평균 142m의 거리가 찍혔고 힐과 토 쪽으로 2cm씩 빗맞아도 비거리의 손실은 크지 않았다.

야마하골프 본사에서 직접 진행한 MOI 테스트에서 VD40 아이언은 4000g·㎠라는 현존하는 아이언 중 최대 수치를 나타냈다. 타 브랜드 아이언과 500~1000g·㎠ 이상 차이를 보이며 이는 방향성에 큰 영향을 주는 수치다.

sport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