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선호, 사생활 논란 의혹→하루 만에 입장 "사실 관계 파악 중" [전문]

댓글 5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김선호(사진=tv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스타in 김가영 기자] 사생활 논란에 휩싸인 K모 배우가 김선호라는 의혹이 제기된 가운데, 소속사 측이 묵묵부답으로 일관하다 하루 만에 “사실 관계를 파악 중”이라는 상황을 전했다.

19일 김선호의 소속사인 솔트엔터테인먼트 측은 “빠른 입장을 드리지 못한 점 진심으로 죄송하다”면서 “당사는 현재 익명으로 올라온 글의 사실 관계를 파악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사실 관계가 아직 명확히 확인되지 않은 만큼 조금만 더 기다려 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린다”면서 “좋지 않은 일로 심려를 끼쳐 진심으로 죄송한 말씀 전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17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대세 배우 k모 배우의 이중적이고 뻔뻔한 실체를 고발합니다’라는 글이 게재됐다. 이 글을 작성한 A씨는 K배우의 전 여자친구라며 “전 아직 이별의 후유증 뿐 아니라, 소중한 아기를 지우게 하고 혼인을 빙자해 일방적인 희생을 요구했던 그의 인간 이하의 행동들로 정신적, 신체적인 트라우마가 심한 상태”라고 주장했다.

해당 글에 따르면 A씨는 K배우와 2020년 초부터 만났고 그해 7월 임신을 하게 됐다. A씨는 K배우의 거짓 회유로 아이를 지웠으나, 아이를 지운 후 K배우의 태도가 달라졌고 결국 이별까지 통보 받았다고 덧붙였다.

둘의 관계 외에도 K배우가 자신의 작품과 그 작품에 출연한 상대 배우, 감독 등을 험담했다고 주장하며 “어떤 프로그램에서 소리를 질러 문제가 됐던 것, 저는 속으로 웃었다. 그게 그의 진짜 모습 중 하나이기도 했으니까”라며 인성 문제를 제기하기도 했다.

A씨는 “이렇게 글이라도 쓰지 않으면 평생 그가 제게 준 아픔 속에서 제대로 된 삶을 없을 것 같았다”고 글을 쓴 이유를 설명하기도 했다.

글이 게재된 후 다수 네티즌들은 글에 적힌 ‘어떤 프로그램에서 소리를 질러 문제가 됐던 것’, ‘저에게 헤어지자고 통화로 통보한 날에도 친구와 백화점에서 팬에게 사인을 해줬더라’ 등의 문장과 작품을 한 연도 등을 유추해 K배우가 김선호라고 추측했으나 소속사 측은 별다른 입장을 내지 않았고, 오히려 논란이 확산됐다.

다음은 김선호 소속사 측 입장 전문

배우 김선호 소속사 솔트 엔터테인먼트입니다.

빠른 입장을 드리지 못한 점 진심으로 죄송합니다.

당사는 현재 익명으로 올라온 글의 사실 관계를 파악하고 있습니다.

사실 관계가 아직 명확히 확인되지 않은 만큼 조금만 더 기다려 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립니다.

좋지 않은 일로 심려를 끼쳐 진심으로 죄송한 말씀 전합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