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대장동 1타강사' 떠오른 원희룡, 이재명 지지율도 앞섰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1.1%P 오차범위 내 첫 승리

洪·尹도 이재명과 격차 벌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최근 대장동 사건을 조목조목 따지고 들며 ‘대장동 1타강사’로 떠오른 원희룡 국민의힘 예비 대선 후보의 상승세가 지지율로도 나타나고 있다. 한편 국민의힘 대선 주자들과의 가상 양자대결에서 항상 앞서왔던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는 최근 지지율이 큰 폭으로 하락하며 ‘대장동 의혹’으로 민심이 돌아서고 있다는 평가를 받는다.

19일 여론조사공정이 데일리안의 의뢰를 받아 지난 15~16일 실시한 여론조사에 따르면, 원희룡 후보와 이재명 후보의 가상 양자대결에서 원 후보는 39.9%를 기록해 38.8%를 나타낸 이 후보를 처음으로 1.1%포인트 차 오차범위 내에서 앞섰다.

최근 원 후보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인 ‘원희룡TV’ 등에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과 관련한 영상 등을 꾸준히 올리고, 누적 조회수가 500만 회를 넘어서는 등 인기를 끌고 있다.

전일에도 ‘경기도 국감’을 실시간으로 중계하며 같은 당 의원들을 향해서도 쓴소리를 아끼지 않았다. 원 후보는 국민의힘 의원들의 질의에 “핵심을 찌르지 못하고 있다”, “초과이익환수 조항이 사라진 7시간 동안 무슨 일이 있었는지를 집중적으로 파헤쳐야 한다”고 조언했다.

이날 원 후보는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정말 찬바람과 함께 원희룡의 시간이 왔다”며 “이재명 후보를 이길 수 있는 국민의힘 세 명의 후보 중 확장성과 도덕성을 갖추고 준비된 후보는 원희룡뿐”이라고 지지를 재차 호소했다.

한편 홍준표 후보는 이 후보와의 가상 양자대결에서 49.6%대 35.5%를 기록해 이 후보를 14.1%포인트 차이로 앞섰다. 지난주보다는 1.9%포인트 차이가 더 벌어졌다. 윤석열 후보의 지지율은 48.9%로 이 후보의 지지율(36.1%)을 12.8%나 앞섰다.

신한나 기자 hanna@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