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사무실서 생수 마시고 쓰러진 회사원들…경찰, 수사 착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초서, 생수병 국과수에 의뢰…사건 경위 조사 중

[이데일리 김대연 기자] 회사 사무실에서 생수병에 담긴 물을 마신 남녀 직원 2명이 쓰러져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이데일리

위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함. (사진=이미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 서초경찰서는 18일 오후 2시쯤 서울 서초구 양재동의 한 사무실에서 남녀 직원 2명이 생수를 마시고 쓰러져 수사에 착수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들은 사무실 책상 위에 놓인 생수를 마신 뒤 의식을 잃고 쓰러진 것으로 전해졌다. 여성 직원은 회복해서 퇴원했지만, 남성 직원은 아직 병원에 입원해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 관계자는 “두 사람이 마신 생수병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으로 보내 약물 감정을 의뢰했다”며 “자세한 사건 경위는 조사 중”이라고 말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