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허지웅, 백신 추가접종 대상자 문자에 “혈액암 환자 사실 잊고 있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계일보

사진=허지웅 인스타그램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방송인이자 작가인 허지웅이 질병청에서 받은 백신 추가접종대상자 문자를 공개했다.

19일 허지웅은 인스타그램에 “질병관리청에서 문자가 왔다. 이미 지난 8월에 2차 접종까지 끝내서 더 연락 올 일이 없을 줄 알았는데 추가접종대상이니 예약을 하라는 내용이었다”고 글을 시작했다.

이어서 그는 “내가 왜 추가접종대상이지, 하고 찾아봤더니 면역저하자에 포함되어 있더라. 요즘은 일상에 치여 사느라 병원에 정기 추적검사를 갈 때를 제외하고는 치료가 끝났을 뿐 제가 혈액암 환자라는 걸 잊고 살았다. 이렇게 다시 떠올리게 되니 기분이 썩 좋지만은 않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저와 같이 백혈병이나 림프종과 같은 혈액암 환자들은 모두 같은 문자를 받았을 것”이라며 “질병관리청 온라인 예약 페이지에 접속해서 원하는 날짜와 가까운 병원을 선택하면 예약하실 수 있다”며 접종을 독려했다.

한편 허지웅은 지난 2018년 12월 혈액암 일종인 악성림프종 진단을 받고 투병한 바 있다.

강민선 온라인 뉴스 기자 mingtung@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