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나를 불러줘' 김정민→KCM "송중기·이정재 출연 바라, 차트인 목표" [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김현정 기자) '나를 불러줘'가 새로운 음악 예능의 가능성을 보여줄지 주목된다.

MBC 에브리원 신규 음악 토크쇼 ‘나를 불러줘’가 19일 MBC에브리원에서 첫 방송한다

‘나를 불러줘’는 ‘나불컴퍼니’라는 음반 회사를 콘셉트로 매주 의뢰인의 사연을 받아, 그들의 인생 이야기를 들으며 즉석에서 작곡&작사를 통해 노래를 발표하는 음악 예능 프로그램이다. 출연진들은 의뢰인들의 인생과 취향에 관한 토크를 통해 대중들의 공감대를 형성한다. 매회 색다른 음악으로 소통한다.

MC 유세윤, 장도연을 필두로 작곡가’ 유재환이 현장에서 즉석 작곡과 편곡을 맡는다. 최근 MBC ‘놀면 뭐하니’의 MSG워너비로 사랑 받은 김정민과 KCM은 작사를 담당한다. 록그룹 부활의 4대 보컬로 활동한 ‘사랑할수록’의 김재희 역시 작사 라인으로서 등장한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안성곤 PD는 19일 온라인으로 진행한 '나를 불러줘' 제작발표회에서 "조용필의 '꿈'이라는 곡이 계기가 됐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안성곤 PD는 "조용필 선생님이 비행기를 타고 가다 신문을 보셨다고 한다. 80년대 시골, 지방에서 출세 하고 싶어 해 서울로 상경하던 시절이다. 와 보니 녹록하지 않은 어려운 삶을 살고 누구 하나 반겨주는 이 없고 고향 내려갈 돈도 없는 거다. 쓸쓸히 서울 한복판에서 난 뭐 하고 있나 라는 기사를 보고 마음이 아프셨다고 한다. 이 사람들에게 희망을 줄 수 있는 게 뭘까 해서 비행기 안에서 즉석에서 작곡한 노래가 '꿈'이다"라고 기획한 이유를 설명했다.

이어 "노래 한 곡이 얼마나 많은 사람들에게 꿈과 용기를 줄 수 있는지 느끼게 됐다. 노래 한 곡이 전하는 메시지가 얼마나 강하고 위대한지 전달하고 싶다. 노래 프로그램이 많은 시대이기도 하고 지금 분위기와 잘 맞는다. 스타들도 자기의 에피소드가 있고 경험이 있다. 똑같이 공감할 사람이 많지 않나. 스타의 이 노래 한 곡이 여러분에게 공감을 사서 꿈과 희망을 가질 수 있으면 한다"라고 바랐다.

멤버들은 "차트인만 해도 대단한 거다"라며 음원 차트 진입을 기대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유세윤은 "누구든 어떤 사연이든 편안한 분위기 속에서 세상에 단 하나뿐인 자서곡을 만든다. 많은 스타들의 연락을 기다린다"라고 당부했다.

유재환은 "모든 이야기를 다양한 장르로 만든다. 난 대중 음악 작곡가여서 어떤 장르든 편곡을 할 수 있다. 상대방이 원하는 것과 전달하고자 하는 것 그대로를 음정으로 풀어준다"라며 맡은 역할을 밝혔다.

이어 "작곡이란 게 최단 시간에 빠르게 이뤄질 수 있는 게 아니고 그렇다고 너무 오래 한다고 좋은 게 나오는 게 아니다. 가끔 필을 받을 때 2분에서 10분만에 멜로디가 좋은 게 나온다. 작품은 애드리브에서 나온다는 말을 한다. 난 편곡을 하다 보니 내 안에서 좋은 멜로디를 만들어놓은 것과 즉석 작곡과 애드리브, 밴드분들과 다 어우러져 한다는 책임감, 선장 마인드가 있다. 약간 부담있지만 그래도 재밌다"라고 털어놓았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KCM은 "나불컴퍼니에서 과장을 맡고 있다. 진급을 노린다. 의뢰인이 오면 그 이야기를 가사로 풀어준다. 노래와 작사를 맡은 케과장이다"라고 소개했다.

김정민은 "나불컴퍼니의 워부장을 맡았다. 의뢰인의 이야기를 듣고 인생 스토리를 듣고 작사와 노래를 담당하는 워부장이다"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김정민은 "재밌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2년 전에 UV와 코로나를 이겨내자는 응원가를 발표했다. 그 제목이 '정민이 형'이었는데 의미가 너무 좋더라. 프로그램의 콘셉트가 의뢰인의 인생을 듣고 그들의 이야기를 책이 아닌 음악으로 만든다, 내가 참석해야 하는 프로그램이라고 생각했다. 내 인생을 담은 노래가 세상에 있다면 그보다 뿌듯할 일이 어디 있겠냐. 큰 기념이 될 것 같아 최대한 도와드리고 싶다"라며 출연 계기를 전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첫 고정 예능을 맡은 김재희는 "나불컴퍼니의 영업이사를 맡았다"라고 말했다. 김재희는 "원래 예능을 안 해봤다. 음악이 잘 어우러진 예능이라고 해서 와닿았다. 굉장히 오래갈 것 같은 느낌이 들더라. 거의 K본부의 '1박 2일', S본부의 '런닝맨' 정도 되지 않을까 한다"라며 포부를 다졌다.

김정민은 "돈이 많이 들지 않을까"라고 물었다. 김재희는 "내가 끌어와야 한다. 우리나라가 음악이나 한류로 세계를 정복했다. '오징어게임'처럼 이런 프로그램으로 더 정복하지 않을까 생각이 들었다. 자서전은 많은데 자서곡은 없지 않냐. PD가 천재라고 생각했다"라며 자신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나를 불러줘’에 곡을 의뢰한 첫 번째 게스트는 올해 73세이자 데뷔 51주년을 맞이한 김수미다. 본인의 장례식장에서 틀고 싶은 노래, 일명 ‘유서곡’을 의뢰했다.

유세윤은 "속옷까지 보여주신다고 하시더니, 완전히 뒤집어놓고 가셨다"라며 첫 방송을 예고했다. 유재환은 "이날 세상에 있는 모든 욕을 다 먹었다"라며 돌아봤다.

KCM은 "그렇게 달달한 욕은 처음 들었다. 김수미 선생님 하면 강할 것 같지만 스토리로 들어가면 내면의 따뜻한 면이 많이 나온다. 의뢰인의 속깊은 이야기가 따뜻하게 자서전처럼 나온다는 게 만드는 우리도 감동한다"라고 말했다.

김정민은 "편견 같은 게 있을 수 있는데 깨졌다. 여성여성하시고 클래식을 24시간 틀어놓는다는 얘기를 듣고 깜짝 놀랐다"라며 후기를 들려줬다. 김재희 역시 "무겁게 느껴질 줄 알았는데 다독여주시더라. 따뜻했다"라고 동의했다.

초대하고 싶은 게스트도 언급했다.

김재희는 "'오징어게임'의 오일남 선생님을 부르고 싶다. 연세가 70세가 넘으셨는데 인생이 순탄치 않으셨더라 나오시면 어떨까"라고 바랐다.

유세윤은 "댓글에 BTS 얘기가 있다. 우리도 너무 모시고 싶다"라며 웃었다. 김정민은 "배우, 모델 등 음악에 종사하지 않는 유명인의 이야기를 쓰고 싶다. 송중기 씨 이런 분들. 이왕이면 크게 본다"라고 전했다.

유재환은 "난 반대로 작사가 김이나 씨다. 자기를 위해 작사를 받는 기분은 어떨까 한다"라고 이야기했다. KCM은 "정우성, 이정재, 고소영, 장동건 같이 1세대를 대표한 기라성 같은 분들을 모시고 싶다. 이야기가 깊지 않을까 한다"라는 바람을 전했다.

사진= MBC에브리원

김현정 기자 khj3330@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