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전남대 학생 8명, ‘성 비위’로 제적·무기정학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립대학교인 전남대학교 학생 8명이 최근 3년 동안 성 비위로 제적과 무기정학 처분을 받은 것으로 파악됐다.

19일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강득구 더불어민주당 의원에 따르면 2018년부터 올해까지 전남대학교가 징계한 학생은 총 13명으로 이 가운데 8명이 성 비위 문제로 징계됐다.

3명은 제적됐고, 5명은 무기정학 처분을 받았다.

강 의원은 “가해 학생들의 성 인지 감수성 부족으로 인해 피해 학생은 학교에서 가해 학생을 계속 마주해야 하는 상황에 노출돼 큰 트라우마로 남을 것”이라면서 “대학 내 학생 대상 인권교육을 강화하는 등 인식 변화를 위한 적극적인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강주리 기자 jurik@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