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세계인의 스포츠 축제 '패럴림픽'

2년 만에 전국장애인체전…패럴림픽 스타들 출동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북서 5534명 6일간 열전

[경향신문]

지난해 코로나19 대유행 때문에 취소됐던 전국장애인체육대회가 2년 만에 재개된다.

대한장애인체육회는 제41회 전국장애인체육대회가 20일부터 25일까지 6일간 경북 일원에서 개최된다고 19일 밝혔다. 5534명의 선수들이 28개 종목에서 메달을 두고 겨룬다.

이번 대회에는 지난 8월 2020 도쿄 패럴림픽대회에 출전했던 선수들이 대거 참가한다. 올림픽 9회 연속 보치아 금메달을 따낸 정호원과 탁구 남자 단식(TT1) 금메달 주영대, 패럴림픽 첫 정식종목으로 출전했던 배드민턴의 김정준, 태권도의 주정훈이 도쿄에서의 활약을 이어간다. 이 밖에도 육상 전민재, 사이클 이도연, 유도 이정민, 사격 박진호 등이 출전한다.

이번 대회는 코로나19 방역을 위해 개·폐회식을 비롯한 각종 부대행사가 열리지 않고, 모든 경기가 무관중으로 진행된다. 시상식도 간소화한다. 메달 수여식 없이 사진 촬영만 하기로 했다. 또 참가자 전원이 대회 참가일 기준 48시간 이내 유전자증폭(PCR) 진단검사 후 음성 판정을 받아야 대회에 참가할 수 있다.

최희진 기자 daisy@kyunghyang.com

▶ [뉴스레터] 식생활 정보, 끼니로그에서 받아보세요!
▶ [뉴스레터]교양 레터 ‘인스피아’로 영감을 구독하세요!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