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사설] 113개 대학 "민폐노총 파업 말라" 대자보 폭발 직전인 시민 분노

댓글 3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민주노총이 정부의 자제 요청에도 불구하고 20일 전국에서 대규모 집회를 열고 총파업에 나선다. 하지만 다음달로 예정된 '위드 코로나'를 앞두고 총파업 집회를 강행하는 것은 공공의 안전을 위협하는 횡포나 다름없다. 당장 철회해야 한다. 민주노총의 총파업 집회에 대한 시민들 분노는 폭발 직전이다. 전국 자영업자와 대학생들은 18일 전국 113개 대학에 대자보를 붙이고 "민폐 노총의 눈치 없는 총파업, 불평등 세상을 만든다"고 작심 비판했다. 특히 자영업연대는 "11월 위드 코로나는 높은 시민의식과 수많은 의료진, 자영업자의 목숨을 건 희생으로 만들어낸 성과"라며 "이제 민주노총이란 자들이 총파업을 결의하며 국민의 삶을 인질로 협박하고 있다"고 분통을 터트렸다. 학계 재계 노동계 문화계도 "총파업은 반민주, 반문명 폭거"라며 파업 철회를 요구하고 있다.

민주노총이 총파업의 명분으로 내건 조항은 '비정규직 철폐와 노동법 전면 개정' '코로나 시기 해고 금지' '국방예산 삭감과 주택 의료 교육 돌봄 공공성 강화' 등이다. 사실상 국가가 노동자의 삶을 책임지라는 요구로, 노사 문제를 벗어난 내용투성이다. 근로조건을 넘어 산업평화를 깨트리려는 정치투쟁에 가깝다. 민주노총이 법 위에 군림하며 무소불위의 행패를 부린 경우는 수두룩하다. 최근만 해도 제빵업체 공장 점거와 화물차 기사 폭행, 택배 대리점주 집단 괴롭힘, 당진제철소 통제센터 불법 점거 등 열거하기 힘들 정도다. 이런 막가파식 행태는 정권이 민주노총 눈치보기에 급급한 탓이 크다.

국민의 인내와 자영업자의 희생 덕분에 단계적 일상 회복을 눈앞에 두게 됐다. 이런 마당에 민주노총이 총파업 집회를 강행하면 감염 재확산으로 방역체계가 무너지고 생활고에 시달리는 수많은 자영업자 피해도 눈덩이처럼 커질 수밖에 없다. 사업장 파업 시 대체근로가 허용되지 않는 기업들도 타격을 받고 학생 학부모 역시 급식·돌봄 대란으로 몸살을 겪게 된다. 정부는 공권력을 총동원해서라도 엄정하게 대응해야 한다. 방역을 무력화하고 사회 혼란을 조장하는 민주노총의 폭거를 더 이상 용납해선 안 된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