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국가대표 와이프’ 금보라, 찜질방으로 가출··· 한다감과 고부갈등 심화 [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이예슬 기자] ‘국가대표 와이프’ 한다감이 가출한 금보라를 찾아나섰다.

19일 오후 방송된 KBS 1TV 일일드라마 ‘국가대표 와이프’(연출 최지영 / 극본 김지완 )에서는 서초희(한다감 분)가 ‘청약통장 해지’를 두고 시어머니 나선덕(금보라 분)과 갈등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나선덕은 찜질방에서 시간을 보냈다. 그는 아들 강남구(한상진 분)에게 전화를 걸어 “엄마 잘 지내고 있으니 걱정하지 마. 밥은 먹었니?”라며 걱정했다. 강남구는 “지금 밥이 넘어 가겠어요? 어머니는 식사 챙겨드셨냐”고 물었다.

나선덕은 “수중에 돈이 없어 컵라면 먹었다”고 답했다. 이어 “그나저나 애미는 뭐라고 하냐”고 물었다. 강남구는 “리안 엄마가 뭐라긴요. 당연히 걱정하죠. 회사 가서도 일이 통 안 잡히나봐요”라고 답했다.

OSEN

그 말에 나선덕은 “회사 일이 손에 안 잡힌다고? 뻔뻔한 것 같으니라고.. 시어머니가 집을 나가든 말든지 지 일만 신경쓰냐”며 분노했다. 이어 “걱정 된다는 애가 문자 한 통도 없냐. 걔 눈치 보여서라도 못 들어가겠다”며 전화를 끊었다. 그러면서 “네가 이기나 내가 이기나 해보자. 무릎꿇고 사과하지 전까지는 절대 안 들어간다”고 결심했다.

서초희는 친정엄마(양미경 분)를 찾아가 나선덕의 가출 소식을 전했다. 그는 “계실 만 한 곳을 다 찾아봤다. 오늘까지 연락 안 되면 실종신고 할 거다”라고 말했다. 찜질방에서 나선덕을 목격한 오풍금 (조은숙 분)은 이 사실을 서초희에게 전했다. 오풍금은 “아주 100첩 반상을 거하게 차려 먹고 있다”고 말했다.

서초희는 찜질방에 있는 나선덕을 찾아갔다. 그는 나선덕에게 팥빙수까지 먹여주며 “어머니 보고 싶어서 병이 났다. 이제 제가 어머니 곁에 딱 붙어있겠다”며 마음을 풀어주려고 노력했다.

서초희는 나선덕에게 “솔직히 이번 일은 어머님이 잘못하신 거예요. 어머님이 해지하신 그 청약통장은 생활비를 쪼개고 또 쪼개서 식구대로 들어 놓은 거였다. ‘언젠가 집을 다시 가질 수 있겠지’하고요. 그런데 상의 하나 없이 해약을 하셨으니 제가 얼마나 속이 상했겠어요?”라며 진심을 털어놨다.

OSEN

이에 나선덕은 “그럼 그게 다 내 탓이라는 거냐”며 화를 냈다. 이어 “곧죽어도 지가 잘났다고 하지. 어머니 죄송해요라고 한 마디 하는게 그렇게 어렵니?”라고 받아쳤다. 서초희는 지지않고 “이번에는 어머님이 실수한 것을 먼저 인정하셔야 한다”고 딥헸다. 이에 나선덕은 “집에 돌아가 식모노릇 하느니 여기서 쭉 살겠다”며 끝까지 사과하지 않았다.

한편 이날 서강림(심지호 분)은 축 처진 어깨로 퇴근했다. 이를 본 오품금은 “강림이 무슨 일 있는거 아니야? 혹시 선혜랑 싸웠나?”라며 걱정했다.

서강림은 반지를 보며 죽은 약혼녀를 그리워했다. 서보리 (윤다영 분)는 서강림에게 “오빠 여자친구 생겼지?”라며 말을 걸었고 서강림은 “나가”라며 냉정하게 말했다. 서보리는 “여자친구 선혜언니 아냐? 반지 하나 선혜언니 주지 왜 두 개 다 꽁꽁 숨기고 있냐”며 눈치없이 계속 말을 걸었고 이에 서강림은 “내가 나갈까?”라며 그를 내쫓았다.

/ys24@osen.co.kr

[사진] KBS 1TV 일일드라마 ‘국가대표 와이프’ 캡쳐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