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IBK기업은행 "중소기업 과반 올해 어려운 경영상황 유지 전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소기업 절반 이상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경영 부진이 올해까지 이어질 것으로 전망했다.

IBK기업은행이 19일 발표한 ‘2021년 중소기업 금융실태조사’ 결과에 따르면 중소기업의 51.6%는 올해도 지난해와 동일한 경영 상황이 유지될 것이라고 답했다. 이번 조사는 종사자 수 300인 미만 중소기업 4617곳을 대상으로 실시됐다.

자금수요는 구매대금, 설비투자 등 기업생산에 필요한 경영정상화 목적의 신규자금 수요가 전년 대비 각각 8.5%포인트, 1.1%포인트 증가한 67.2%, 9.5%로 집계됐다.

반면 매출감소로 인한 보수적인 자금운용으로 인건비, 임차료, 원리금 상환 등의 자금수요는 전년대비 각각 17.8%포인트, 7.9%포인트, 8.8%포인트 감소해 57.5%, 13.8%, 12.6%를 기록했다.

이러한 조사결과는 국내 중소기업이 어려운 대내외여건 속에서 경영효율화와 코로나19 피해극복을 위해 노력하고 있는 것으로 해석된다.

한편 기업들은 지난해부터 이어진 경영상황 부진으로 외부자금 조달이 어려워 질 것으로 전망했다. 응답 기업 중 93.0%가 자금조달이 전년과 비슷하거나 곤란할 것이라 예상했으며, 실제 외부자금을 조달할 계획도 전년대비 8.6%포인트 감소한 12.5%를 기록했다.

기업은행 관계자는 “코로나19가 장기화하는 상황에서도 기업은행은 국책은행으로서 중소기업 경쟁력 제고를 위한 노력을 지속할 계획이다”고 전했다.

조희연 기자 choh@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