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서울에 방탄소년단 뷔 이름 딴 '태형 숲' 생겼다

댓글 7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김현록 기자]방탄소년단 뷔의 이름을 딴 '태형 숲'이 서울에 생겼다.

서울환경운동연합(이하 서울환경연합)은 아이돌 그룹 방탄소년단(BTS) 멤버 뷔(본명 김태형)의 팬 170여 명과 함께 19일 잠실 한강공원 잠실대교 부근에서 평소 뷔가 팬들과 공유하는 일상을 통해 삶 속에 큰 힘을 얻어 행복과 감사한 마음을 담아 ‘태형 숲 1호’를 조성했다고 밝혔다.

이번 프로젝트에 따라 평소 뷔가 좋아하는 초록색과 닮은 환경에 대한 메시지를 담아 △한강 자연성 회복 △기후변화 대응 △생물 다양성 증진 등의 효과를 기대하며 느티나무 4그루, 조팝나무 1200그루를 심어 아름다운 숲을 선물했다.

‘태형 숲 1호’를 최초 제안한 팬 ForestV(트위터 계정)는 “태형 숲 1호를 조성하는 활동에 국내외 팬들도 함께 참여할 수 있어서 매우 기쁘다”면서 “숲을 방문하는 시민들께 쉼터를 제공하며 푸른 지구를 위해 기여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서울환경연합은 향후에도 코로나19 방역지침을 준수하여 도시 숲 조성 캠페인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