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주도권 지켜라"…위드 코로나에 재계 총수들 해외경영 '잰걸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재용·최태원, 미국 출장서 반도체·배터리 직접 챙길 듯

정의선, 인니 조코위 대통령 만나 전기차 논의 전망

(서울=연합뉴스) 산업팀 = 전 세계적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여전히 유행 중이지만 주요 국가들이 단계적 일상회복, 이른바 '위드(with) 코로나'로 방역체계를 속속 전환하면서 국내 재계 총수들의 해외 경영 행보도 빨라지고 있다.

특히 4대 그룹 총수를 중심으로 반도체와 전기차, 배터리의 해외 현장 재정비에 나섰는데 이들의 행보에는 그룹 미래를 책임질 핵심사업 분야의 주도권을 뺏기지 않겠다는 의지가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20일 재계에 따르면 이재용 삼성전자[005930] 부회장은 다음 달 초 미국 출장길에 오를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방문지는 삼성전자의 신규 파운드리(반도체 위탁 생산) 공장 건설 후보지로 물망에 오른 텍사스주 테일러시일 가능성이 크다.

이 부회장은 공장 부지 선정과 건설에 미국 정부의 지원이 필수적인 만큼 직접 관계자들을 만나 관련 작업을 마무리할 것으로 보인다. 앞서 테일러시 의회는 삼성전자에 세제 혜택 등을 주는 지원 결의안을 최종 의결한 바 있다.

이 부회장은 당초 지난 8월 가석방 이후 곧바로 미국 출장을 갈 것으로 전해졌었으나 취업제한 논란을 의식한 듯 그동안 대외활동을 자제해왔다.

하지만 최근 영국 주간지 이코노미스트가 이 부회장에게 반도체 투자와 대형 인수합병(M&A)에 적극적으로 나서줄 것을 주문하는 등 해외에서도 그의 행보에 큰 관심을 보이고 있어 그가 미국 출장에서 어떤 활동을 펼칠지 이목이 쏠리고 있다.

또 미국 조 바이든 정부가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000660] 등 국내 반도체기업에 내달 초까지 매출과 원자재 구매 현황 등 기밀자료 제출을 요구한 만큼 이 부회장이 직접 관계자들을 만나 이 문제를 해결할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연합뉴스

현대차그룹 정의선 회장
[현대차그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도 다음 주 중 인도네시아 자카르타를 방문해 조코 위도도 인도네시아 대통령과 전기차 관련 논의를 할 것으로 보인다.

인도네시아 정부는 오는 25일 자카르타 북부 JI엑스포에서 인도네시아 전기차(EV) 로드맵 발표 행사를 여는데 이 행사에는 현대차그룹과 LG에너지솔루션이 현지에서 함께 짓고 있는 배터리셀 공장 관계자들이 대거 초청됐다.

특히 이 행사에는 조코위 인도네시아 대통령이 직접 참석하는데 정 회장도 함께 자리해 만남을 가질 것으로 예상된다. 정 회장은 지난달 배터리셀 합작공장 착공식에 참석이 예정됐지만, 현지 사정으로 불발된 바 있다.

전 세계 니켈 매장량의 20%를 보유하고 있는 인도네시아는 오는 2030년 자체적으로 '전기차 산업 허브'로의 도약을 꿈꾸고 있다.

또 인도네시아 현대차[005380] 공장이 내년 1월과 3월 각각 내연기관차와 전기차 첫 생산을 앞둔 만큼 정 회장이 격려차 현장 사업장을 방문할 가능성도 제기된다.

연합뉴스

최태원 SK그룹 회장
[대한상공회의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최태원 SK그룹 회장도 배터리·반도체 등 미국 사업 재정비를 위해 이달 말 미국을 찾는다.

최 회장은 오는 25일 김부겸 국무총리와 만난 후 바로 미국으로 출국해 미국 2위 완성차업체인 포드자동차와의 배터리 합작 사업을 직접 챙길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SK이노베이션[096770]에서 분사한 배터리 사업 독립법인 SK온은 포드와 미국 내 배터리 공장 설립에 10조2천억원을 투자하기로 합의했다.

최 회장은 새 공장 부지로 거론되고 있는 테네시주와 켄터키주 등을 방문할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바이든 정부의 반도체 기밀 자료 제출 요구에 직접 대응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연합뉴스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도 현지 사업 점검차 이달 초부터 미국에 체류 중이다.

정 부회장의 미국 출장은 그가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미국 패스트푸드 브랜드 '인앤아웃'의 제품과 미국프로풋볼(NFL) 구장인 '소파이 스타디움'의 사진을 올리면서 알려졌다.

특히 이마트[139480]가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현지 슈퍼마켓 사업 진출을 추진하고 있는 상황에서 정 부회장이 미국 사업 확장을 위해 현지 유통 관계자들을 만나고 있다는 이야기도 전해진다.

재계 관계자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주춤했던 재계 총수들의 해외 행보가 빨라지고 있다"면서 "반도체, 배터리 등 그룹 핵심 사업의 주도권을 뺏기지 않기 위해 본인들이 직접 챙기겠다는 의지가 보인다"고 말했다.

vivi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