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하이클래스’ 박세진, 남편 김남희 손에 살해당했다 '경악'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tvN ‘하이클래스’ 박세진이 남편 김남희의 손에 끝내 살해당했다. 예상을 뛰어넘는 김남희의 악랄한 악행이 시청자들을 소름 돋게 했다.

지난 19일 방송한 tvN 월화드라마 ‘하이클래스’(연출 최병길/극본 스토리홀릭/제작 프로덕션에이치 에이치월드픽쳐스) 13화 ‘굿 바이 마이프렌드’에서는 황나윤(박세진 분)이 트럭 충돌 사고로 중태에 빠진 가운데, 송여울(조여정 분)이 사고의 진상을 파악하기 위해 수사에 돌입한 모습이 그려졌다.

이에 13화 시청률은 수도권 가구 기준 평균 4.7%, 최고 5.6%, 전국 가구 기준 평균 4.9%, 최고 5.8%를 기록, 케이블과 종편을 포함한 동 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 tvN 타깃인 남녀 2049 시청률은 수도권 평균 1.4%, 최고 2.1%, 전국 평균 1.9%, 최고 2.4%를 기록했다. (케이블, IPTV, 위성 통합한 유료플랫폼 기준/ 닐슨코리아 제공)

송여울은 황나윤이 사고를 당했다는 연락을 받고 급히 병원으로 향해 수술실 앞을 지켰다. 이때 황나윤의 휴대전화로 걸려온 전화를 받은 송여울은 병원을 묻는 남자의 목소리를 듣고 남편 안지용(김남희 분)임을 알아챘지만, 그는 말없이 끊을 뿐이었다. 그러나 송여울은 황나윤을 중태에 빠지게 한 사람이 안지용이라고 직감했고, 그를 믿는다는 황나윤을 더욱 강하게 말리지 못한 자신을 질책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남지선(김지수 분)은 남편 이정우(김영재 분)가 죽인 사람이 국제학교 교사 레이첼 조(이가은 분)임을 확인한 뒤, 경찰에 신고하지 않은 채 야산에 시신을 묻어 충격을 안겼다. 그러나 남지선의 모습을 찍고 있는 누군가의 모습이 포착된 바, 향후 부메랑이 되어 돌아올 위기를 예감케 하며 긴장감을 고조시켰다. 그런가 하면 국제학교의 운영권을 양도 받게 된 홍콩 완차이그룹의 매기 첸 회장(정영주 분)이 국제학교의 이사장이 공석이라는 소식을 듣고 전면에 나서겠다고 선포한 가운데, 안지용과 매기 첸 회장의 은밀한 관계가 포착돼 어떤 변수가 될지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이후 송여울은 황나윤의 교통사고와 남편 안지용의 연관성을 찾기 위해 오순상(하준 분)과 본격적인 수사에 돌입했다. 이에 송여울은 황나윤이 승인한 대외 계약 체결 서류들을 확보했지만, 완차이그룹과 체결한 재단 운영권 양도 협약서는 어디서도 찾을 수 없었다. 이윽고 송여울은 황나윤이 사고 났던 당일 탔던 차의 블랙박스에서 황나윤과 안지용의 통화 음성을 듣게 됐고, 믿고 싶지 않았던 현실과 직면해 눈물을 쏟아내는 모습으로 보는 이들까지 울컥하게 했다.

이 가운데 황나윤이 기적적으로 의식을 회복해 관심을 모았다. 송여울은 “정말로 널 이렇게 만든 사람이 그 사람이었던 거야? 일어나서 나한테 전부 얘기해 줘”라며 그녀가 깨어나길 바라는 마음으로 곁을 지켰다. 뿐만 아니라 황나윤을 모른다는 심애순(서정연 분) 또한 간절함을 담아 기도를 드리는 모습으로 무슨 관계인지 궁금증을 불러일으켰다. 그리고 이때 이들의 간절함에 응답하듯 서서히 눈을 뜨는 황나윤의 모습이 시선을 사로잡으며 안도감을 선사했다.

하지만 말미 예상을 뛰어넘는 안지용의 악랄한 악행이 이어져 시청자들을 경악케 했다. 송여울과 심애순이 자리를 비운 사이 병실을 찾은 안지용이 황나윤의 산소호흡기를 뽑아버린 것. 특히 황나윤과 눈을 맞추고서도 일말의 망설임 없이 악행을 행하는 그의 서늘한 눈빛이 소름을 더했다. 그리고 끝내 믿었던 남편 김남희의 손에 의해 사망한 황나윤과 무너지듯 오열하는 심애순, 눈물을 흘리는 송여울의 모습이 교차되며 시청자들을 눈물짓게 했다. 이에 송여울이 안지용의 악행을 밝혀낼 수 있을지 궁금증이 고조된다.

한편 tvN 월화드라마 ‘하이클래스’ 파라다이스 같은 섬에 위치한 초호화 국제학교에서 죽은 남편의 여자와 얽히며 벌어지는 치정 미스터리. 매주 월, 화 밤 10시 30분에 방송된다.

[신영은 스타투데이 기자]

사진ㅣtvN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