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김선호 사생활 논란

김선호 "제 불찰로 상처 줘...그분께 진심으로 사과" [전문]

댓글 4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배우 김선호. 사진|스타투데이DB


배우 김선호가 전 여친에 낙태를 종용한 '대세 배우 K'라는 의혹에 대해 나흘만에 직접 입을 열고 사과했다.

김선호는 20일 소속사 솔트테인먼트를 통해 "입장이 늦어지게 된 점 진심으로 죄송하다. 얼마 전 제 이름이 거론된 기사가 나가고 처음으로 겪는 두려움에 이제야 글을 남기게 되었다"라고 시작하는 장문의 글을 전했다.

김선호는 "저는 그분과 좋은 감정으로 만났다. 그 과정에서 저의 불찰과 사려 깊지 못한 행동으로 그분에게 상처를 주었다"며 "그분과 직접 만나서 사과를 먼저 하고 싶었으나 지금은 제대로 된 사과를 전하지 못하고 그 시간을 기다리고 있는 중이다. 우선 이 글을 통해서라도 그분께 진심으로 사과하고 싶다"고 사과했다.

이어 "저를 끝까지 믿고 응원해 주시는 모든 분들께도 실망감을 드려서 죄송하다. 항상 응원해 주시는 분들이 있었기에 김선호라는 배우로 설 수 있었는데 그 점을 잊고 있었다. 부족한 저로 인해 작품에 함께 한 많은 분들과 모든 관계자분들께 폐를 끼쳐서 죄송하다. 상처받으신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리고 싶다"며 "두서없는 글이 많은 분들의 마음에 온전히 닿지 않을 걸 알지만, 이렇게나마 진심을 전한다. 정말 죄송하다"라고 고개를 숙였다.

소속사 솔트엔터테인먼트 역시 "김선호 배우의 개인사로 인해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 이번 일로 인해 실망과 피해를 드린 많은 분들께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 불미스러운 일로 심려를 끼쳐드린 점, 다시 한번 죄송하다"고 거듭 사과했다.

김선호 사생활 논란은 지난 17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온 '대세 배우 K모 배우의 이중적이고 뻔뻔한 실체를 고발한다'라는 글에서 시작됐다. K의 전 여친이라고 밝힌 작성자 A씨는 K배우가 낙태를 강요하고, 혼인을 빙자했다고 주장해 글의 진위 여부와 K가 누구인지에 관심이 쏠렸다. 다음날 유튜버 이진호는 생방송에서 '대세 배우 K는 김선호였다’라고 주장하며 실명을 거론했다.

김선호 소속사 솔트엔터테인먼트는 논란 사흘 만인 19일 “빠른 입장을 내지 못해 죄송하다”며 “사실관계가 아직 명확히 확인되지 않은 만큼 조금만 더 기다려 달라”는 애매모호한 입장만 밝혔다.

유튜버 이진호는 같은날 “이 사건이 반전될 수 있는 여지도 존재하는데 이건 A씨의 정체와 직간접적인 관계가 있다”면서 “김선호의 전 연인 A씨의 정체가 밝혀진다면 상당한 파급력이 있을 것”이라고 밝혔고, 배우 김선호의 여자친구 A씨의 정체는 방송계 출신 미모의 재원이라는 주장이 제기됐다. 일각에서는 기상캐스터 출신이라는 루머도 돌고 있다.

최근 종영한 tvN 드라마 '갯마을 차차차'로 대세 자리를 굳힌 김선호는 그러나 폭로글 이후 급전직하했다. 김선호가 광고 모델로 활동해온 도미노피자, 스킨케어 브랜드 라로슈포제 등 10여개 광고가 빠른 손절에 나섰다.

김선호가 출연중인 KBS2 예능프로그램 '1박2일' 시즌4 게시판에는 시청자들의 하차 요구가 나오고 있다. 차기작에도 여파가 예상된다. 김선호는 내년 개봉 예정인 로맨틱코미디 영화 '2시의 데이트'를 비롯해 박훈정 감독의 '슬픈 열대', 반려동물 소재의 옴니버스 영화 '도그 데이즈'에 캐스팅된 상태다.

김선호가 현 소속사와 지난 9월 계약이 만료됐다는 보도와 관련 소속사는 사실무근이라고 부인했다.

스타투데이

배우 김선호. 사진|스타투데이DB


<다음은 솔트엔터테인먼트 공식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솔트 엔터테인먼트입니다. 김선호 배우의 개인사로 인해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합니다. 이번 일로 인해 실망과 피해를 드린 많은 분들께 사과의 말씀을 드립니다. 불미스러운 일로 심려를 끼쳐드린 점, 다시 한번 죄송합니다.

<다음은 김선호 배우 공식 입장 전문>

김선호입니다. 입장이 늦어지게 된 점 진심으로 죄송합니다. 얼마 전 제 이름이 거론된 기사가 나가고 처음으로 겪는 두려움에 이제야 글을 남기게 되었습니다.

저는 그분과 좋은 감정으로 만났습니다. 그 과정에서 저의 불찰과 사려 깊지 못한 행동으로 그분에게 상처를 주었습니다.

그분과 직접 만나서 사과를 먼저 하고 싶었으나 지금은 제대로 된 사과를 전하지 못하고 그 시간을 기다리고 있는 중입니다. 우선 이 글을 통해서라도 그분께 진심으로 사과하고 싶습니다.

저를 끝까지 믿고 응원해 주시는 모든 분들께도 실망감을 드려서 죄송합니다. 항상 응원해 주시는 분들이 있었기에 김선호라는 배우로 설 수 있었는데 그 점을 잊고 있었습니다. 부족한 저로 인해 작품에 함께 한 많은 분들과 모든 관계자분들께 폐를 끼쳐서 죄송합니다. 상처받으신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리고 싶습니다.

두서없는 글이 많은 분들의 마음에 온전히 닿지 않을 걸 알지만, 이렇게나마 진심을 전합니다. 정말 죄송합니다.

[신영은 스타투데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