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수지·정은채 '안나', 촬영 시작…"강렬 대본에 매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국일보

수지 정은채 김준한 박예영이 '안나'로 만난다. 매니지먼트 숲, 키이스트, 호두앤유엔터테인먼트, 본인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우 수지 정은채 김준한 박예영이 '안나'로 만난다.

쿠팡플레이 시리즈 '안나'가 수지 정은채 김준한 박예영 등의 캐스팅을 확정하고 지난 15일 첫 촬영에 돌입했다. 이 작품은 사소한 거짓말을 시작으로 완전히 다른 사람의 인생을 살게 된 여자의 이야기를 담는다.

'건축학개론'을 통해 국민 첫사랑으로 큰 사랑을 받고 영화 '백두산', 드라마 '배가본드' '스타트업'에서 활약했던 수지가 사소한 거짓말을 시작으로 완전히 다른 사람의 삶을 살게 된 유미 역을 맡는다.

드라마 '손 the guest' '더킹 : 영원의 군주' 등에서 독보적인 분위기를 뽐냈던 정은채는 타인에 대한 배려도 악의도 없이 우월한 인생을 즐기며 사는 현주로 분해 유미와 미묘한 긴장감을 형성한다.

드라마 '슬기로운 의사생활'에서 솔직한 매력을 발산하며 시청자들에게 설렘을 안겨줬던 김준한은 남다른 야망으로 목표 지향적인 삶을 추구하는 유미의 남편 지훈으로 변신한다. 인기리에 방영된 '갯마을 차차차'의 왕작가로 활약했던 박예영이 유미가 유일하게 믿고 곁을 내어주는 선배 지원 역을 연기한다.

'안나'는 '싱글라이더'를 통해 연출력과 작품성을 인정받은 이주영 감독이 연출과 각본을 맡는다. 이주영 감독은 "'안나'는 상대적 박탈감으로부터 시작한 거짓말로 결국 자신의 정체성과 삶의 일부를 잃어버린 사람의 이야기"라고 설명했다.

쿠팡플레이의 김성한 총괄 디렉터는 '안나'를 선택한 이유에 대해 "무엇보다 스토리의 흡입력이 탁월했다. 이주영 감독의 색다른 시선과 섬세한 연출로 선보일 배우 수지의 파격 변신이 기대된다. 2022년 모두가 주목할 화제의 작품이 될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밝혔다.

'안나'의 첫 촬영을 시작한 수지는 "시나리오를 읽을 때부터 홀린 듯 빨려 들어갔다. 기분 좋은 긴장감으로 준비에 임했고, 촬영 날이 하루빨리 다가오길 손꼽아 기다렸다. 이주영 감독님 외 스태프분들과 함께 우리들이 만들어갈 '안나'에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소감을 밝혔다. 정은채는 "대본의 강렬함에 매료됐다. 새로운 캐릭터를 선보일 수 있어서 기대되고 매력적인 배우들, 훌륭한 연출진과 함께 작업하게 돼 기쁘다"고 했다.

김준한은 "대본을 읽자마자 함께 하고 싶었다. 밀도 높은 스토리에 녹아있는 감독님의 시선이 흥미진진했다. 작품에 참여하게 돼서 감사할 따름이다"라고 말했다. 박예영은 "멋진 작품에 좋은 분들과 함께 할 수 있게 돼 영광이다. 좋은 결과에 일조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색다른 스토리와 수지의 연기 변신에 대한 기대감을 불러일으키는 쿠팡플레이 시리즈 '안나'는 2022년 공개될 예정이다.

정한별 기자 onestar101@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