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바이트 씨스터즈’ 김영아, 우아함 휘감은 뱀파이어로 변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배우 김영아가 뱀파이어 변신에 완벽 성공했다.

김영아는 지난 19일 첫 공개된 한섬과 CJ ENM이 공동 제작한 디지털 드라마 ‘바이트 씨스터즈’에서 경성 시대적 감성과 현대적인 매력으로 휘감은 김미숙 역으로 완벽 변신한 채 등장, 극 시작부터 시선을 사로잡았다.

미숙은 경성 시대를 배경으로 한이나(강한나 분), 이지연(최유화 분)과 함께 고혹적인 분위기를 뽐내며 경성 옷가게 ‘바이트 씨스터즈’로 들어간다. 이에 미숙은 촘촘한 물결 웨이브 머리와 레이스 양산과 장갑으로 멋을 더해 극의 몰입감을 높였다.

매일경제

김영아 사진=<바이트 씨스터즈> 유튜브 캡쳐


이내 현대 배경으로 한층 모던해진 ‘바이트 씨스터즈’의 사장 미숙은 기품 있는 모습으로 티타임을 즐기고 있지만, 사실 합성 피를 마시고 있었던 것. 이에 “향이라고는 하나도 없는 합성 피.. 싱겁지도 않아?”라는 이나의 말에 미숙은 “그럼 어디 가서 인간이라도 하나 물게?”라며 코웃음 쳤다. 특히 미숙은 섬뜩한 상황과 말에도 그녀의 남다른 아우라로 인해 우아하게 표현해냈다.

또한, 그녀의 특유의 독보적인 시크함으로 “언닌, 진짜 정이 없다”라며 자유분방한 이나 마저 주눅 들게 하는 카리스마가 ‘바이트 씨스터즈’의 명실상부한 맏언니로서 그녀를 더욱 돋보이게 한다.

첫 회부터 복잡미묘한 캐릭터를 남다른 내공과 매혹적인 비주얼로 풀어내며 강렬한 존재감을 발산하는 김영아가 ‘바이트 씨스터즈’에서 계속해서 그려낼 매력에 기대감이 더욱 증폭되고 있다.

‘바이트 시스터즈’는 뱀파이어들이 의도하지 않게 인간을 도우면서 마음을 열어가는 판타지 드라마다. 지난 19일을 시작으로 오는 11월 19일까지 매주 화요일과 금요일 오후 7시에 순차적으로 한섬 유튜브 채널 ‘푸쳐핸썸’을 통해 공개될 예정이다.

[김나영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