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틱톡의 새 주인 찾기

틱톡커 시아지우, 가상인플루언서 조조와 싱글앨범 출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웨이

사진=요우아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웨이 김수민 기자]

틱톡커 시아지우와 쌍둥이 자매이자 가상인플루언서인 jojo가 함께 싱글앨범을 출시한다고 20일 밝혔다.

‘지우조조’는 ‘지우 메타버스’의 콜라보 작품으로 금번 출시하는 싱글앨범은 현실세계에 존재하는 지우와 가상세계에 존재하는 쌍둥이 자매의 만남을 의미한다. 시아지우의 쌍둥이 자매 jojo는 메타휴먼(가상인간)으로 지우의 명성에 힘입어 단기간 높은 팔로워를 보유한 가상인플루언서로써 성장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가상인플루언서 조조(jojo)의 매니지먼트는 나스닥 상장사이자, 주걸륜과 행사를 진행한 바 있는 엔터테인먼트사 컬리스타와 120여개의 영화제의 행사 및 영화제 주석인 홈즈의 무비플래닛, 국내는 케이플레이 콘텐츠(K-play Contents)가 맡게 됐다.

조조(jojo)의 매니지먼트 관계자는 “금번 데뷔하는 가상인플루언서 조조의 매니지먼트는 조금 더 특별한 의미를 의미를 갖고 있다”며 “중심화되어 있던 매니지먼트를 탈중심화 분산화 조직(DAO)이라는 개념의 공유 매니저라는 개념을 접목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라고 말했다.

이어 “조조(jojo)의 매니지먼트 권한을 NFT화하고, jojo의 활동을 통해 수익이 발생하는 것을 지속적으로 쉐어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런칭했다”며 “조조(jojo)는 가상인플루언서로 NFT를 보유한 매니저들은 그녀와 언제까지나 함께 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조조(jojo)가 시도하는 공유 매니저 프로그램은 현재 유행하고 있는 메타버스와 NFT을 적극 활용하여 새로운 엔터테인먼트 생태계를 구축하는 시도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는 장기화된 비대면 시대를 살아가고 있는 사람들에게 획기적인 제안으로 다가갈 것이다.

한편, 가상인플루언서 조조(jojo)는 ‘지우조조’ 싱글앨범 출시 외에도 드라마 촬영을 준비중에 있다. 또한 그녀의 데뷔 소식에 맞춰 비트코인 채굴기 회사 ‘비트메인’ 광고에 출연함과 동시에 타오바오에 100개 이상 매장을 보유한 ‘장산두줘’와 계약체결했으며, 모델로도 다채로운 활동을 계획하고 있다.

김수민 기자 k8silver@

저작권자(c)뉴스웨이(www.newsw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