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국민의힘도 '후보교체론'... 홍준표·원희룡, 윤석열 협공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홍준표 "이재명·윤석열 모두 감옥 갈 수도"
원희룡 "후보 경선, 끝나도 끝나는 것 아냐"
한국일보

홍준표(왼쪽부터), 원희룡, 유승민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가 18일 오후 부산 수영구 민락동 부산MBC에서 열린 ‘국민의힘 부산, 울산, 경남 합동토론회'에 앞서 대화를 나누고 있다. 부산=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전두환 전 대통령이 정치 잘했다"는 망언 논란에 '고발사주' 의혹이 겹쳐 궁지에 몰리자, 국민의힘 대권 경쟁자들이 '후보 교체론'을 키우고 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겪은 위기와 판박이다. 이 후보는 '대세론'의 주인공이었지만, 대장동 의혹이 터지면서 "이 후보를 대선에 내보내기엔 불안하다. 낙마할 수도 있다"는 인식이 민주당에 한때 퍼졌었다.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은 20일 페이스북에서 “제가 대선후보가 되면, (이 후보와 윤 전 총장) 둘 다 감옥에 갈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오늘 아침에 문득 들었다”고 했다. 윤 전 총장의 '불안한 후보론'을 부추긴 것이다. 홍 의원은 “요즘 이 후보와 윤 전 총장이 서로 감옥에 간다고 논쟁을 하고 있는 것을 보면서 한국 대선이 '오징어 게임'처럼 돼가고 있다고 느낀다”며 “대선이 대한민국 미래를 설계하는 대선이 돼야지 서로 범죄자로 낙인 찍고 감옥 논쟁을 벌이는 것은 유감스러운 일이 아닐 수 없다”고 지적했다.

19일 공개된 김웅 국민의힘 의원과 고발사주 의혹 제보자인 조성은씨의 전화통화 내용 중에 윤 전 총장 이름이 거론됐다. 홍 의원은 고발사주 의혹이 결국 윤 전 총장의 발목을 잡을 것이라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원희룡 전 제주지사는 그간 윤 전 총장에 대한 도덕성 공세에 다소 거리를 둬왔다. 최근 들어 스탠스가 달라졌다. 원 전 지사는 19일 연합뉴스 인터뷰에서 “11월 5일(국민의힘 대선후보 확정일)에 너무 목맬 필요가 없다”고 했다. 11월 5일 이후 '무슨 일'이 벌어질지 알 수 없다는 뜻이다.

원 전 지사는 “경선 불복을 의미하는 것은 아니다”면서도 "이번 경선은 끝나도 끝나는 게 아닌 상황이 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이어 ‘윤 전 총장도 이재명 후보만큼 불안하다는 의미인가’라는 질문에 “경선이 끝나도 끝난 게 아니다”고 말해 경선 이후 후폭풍이 닥칠 가능성에 거듭 무게를 실었다.

김현빈 기자 hbkim@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