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내 코가 석자라"…'K배우' 인정한 김선호, 과거 결혼 상담 보니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신정인 기자]
머니투데이

배우 김선호/사진=유튜브 채널 '엘르 코리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우 김선호가 혼인 빙자 및 낙태 종용 논란에 대해 사과한 가운데 과거 결혼에 대해 언급한 내용이 재조명됐다.

지난 2월 유튜브 채널 '엘르 코리아'에는 '갯마을 차차차. 김선호가 알려주는 고백 치트키. 아까워서 못 자른 김선호의 연애상담소'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이날 영상에서는 '결혼 준비 중인데 이 시기에 문득 이 결혼이 맞는 건지 헷갈린다면 안 하는 게 맞는 걸까요?'라는 사연이 소개됐다. 이에 김선호는 "이거 너무 안타깝다. 근데 결혼하기 전에 꼭 이런 고민을 한 번씩 한다고 하더라"라며 "이 시기를 결혼할 상대방과 같이 극복하는 건 어떠냐"고 조언했다.

이어 "지금 준비가 너무 힘들고 그러다보면 이런 생각이 든다고 하더라"라며 "지금 힘든 거 조금만 견디고 둘이 현명하게 극복하라"고 말했다.

또 김선호는 '사랑이 뭘까요'라는 고민 사연을 가장 인상 깊었던 사연으로 꼽았다. 이어 "(사랑에 대해) 그동안 고민을 안 해봤다는 생각이 든다. 한번쯤은 생각해봐야겠다"며 "제 상담 내용이 도움이 됐는지 모르겠다. 제 코가 석자라"라며 웃었다.

최근 김선호에 대한 사생활 논란이 폭로되자 해당 영상 댓글에는 분노의 반응이 이어졌다. 누리꾼들은 "'제 코가 석자라'고 했던 말이 다시 들린다", "본인 애는 낙태시키고 다른 연애 상담은 저렇게 했다니", "가식적이다", "결혼 고민 사연은 본인 얘기 아니냐" 등의 댓글을 달았다.

머니투데이

배우 김선호/ 사진제공 = CJ EN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앞서 김선호는 지난 17일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온 폭로글로 논란의 중심에 섰다. '대세 K배우'의 전 여자친구라고 주장한 A씨는 "김선호와 지난해 초부터 만났고 같은해 7월 그의 아이를 가지게 됐다"며 "K배우가 광고위약금을 이유로 낙태를 종용하고 혼인을 빙자했다"고 주장했다.

이후 유튜버 이진호와 일부 누리꾼들은 K배우를 김선호로 지목했다. 결국 김선호는 20일 오전 "저는 그분과 좋은 감정으로 만났다. 그 과정에서 저의 불찰과 사려 깊지 못한 행동으로 그분에게 상처를 줬다"며 폭로자 A씨와의 교제 사실을 인정했다.

이어 "그분과 직접 만나서 사과를 먼저 하고 싶었으나 지금은 제대로 된 사과를 전하지 못하고 그 시간을 기다리고 있는 중"이라며 "우선 이 글을 통해서라도 그분께 진심으로 사과하고 싶다"고 말했다.

신정인 기자 baechoo@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