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경찰, 유동규 전 본부장 측근 정 모 변호사 소환..."성실히 조사 받았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경찰이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의 측근으로 알려진 정 모 변호사를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습니다.

정 변호사는 이번 의혹의 핵심 인물 가운데 한 명으로 꼽히는 남욱 변호사의 대학 후배로 남 변호사의 소개로 성남도시개발공사에 입사한 것으로 알려졌는데요.

직접 들어보시겠습니다.

[정 모 씨 / 변호사]
(700억 유동규 씨에게 넘기기로 하신 거 맞습니까?)
제가 아는 대로 다 진술하고 나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