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프로골프 KLPGA

마다솜, 연장 접전끝에 'KLPGA 2021 드림투어 13차전'에서 우승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KLPGA 2021 엠씨스퀘어·군산CC 드림투어 13차전 우승자 마다솜. 사진제공 | KLPA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이주상기자] 지난 13일 전북 군산 군산컨트리클럽(파72/6,400야드)에서 열린 ‘KLPGA 2021 엠씨스퀘어-군산CC 드림투어 13차전(총상금 7천만원, 우승상금 1,260만원)’에서 마다솜(22,큐캐피탈파트너스)이 연장까지 가는 접전 끝에 우승을 차지했다.

1라운드에서 보기 1개와 버디 3개를 맞바꿔 중간합계 2언더파 70타 공동 9위에 자리한 마다솜은 최종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8개의 버디를 낚아채는 기염을 토하며 최종합계 10언더파 134타(70-64)로 경기를 마친 채 챔피언조의 경기를 기다렸다.

하지만 1라운드에서 5언더파를 몰아치며 선두로 나선 드림투어 통산 3승의 조은혜(23,미코엠씨스퀘어)도 만만치 않았다. 최종라운드 챔피언조에 속해 경기에 임한 조은혜는 보기를 1개로 막고 버디 6개를 잡아내면서 마다솜과 같은 타수인 10언더파 134타(67-67)로 경기를 마쳤고, 승부는 연장으로 이어졌다.

치열할 것 같았던 둘의 희비는 연장 첫 홀에서 갈렸다. 18번 홀에서 치러진 연장 첫 번째 홀에서 조은혜가 7미터 버디 퍼트를 아쉽게 놓쳐 고개를 숙였고, 마다솜은 침착하게 6미터 거리의 버디를 낚아채면서 환호했다. 이로써 마다솜은 올 시즌 두 번째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렸고, 상금 1,260만 원을 추가하면서 상금순위를 5위에서 3위까지 끌어 올리며 정규투어 시드권을 확보하는데 한 걸음 더 다가섰다.

박단유(26), 김윤교(25), 윤이나(18,하이트진로)에 이어 올 시즌 네 번째 드림투어 다승자에 이름을 올린 마다솜은 “1라운드에 상위권이 아니어서 우승에 대한 생각을 전혀 하지 않았는데, 전반부터 샷 감 퍼트감 좋아서 치면서 좋은 느낌이었다. 최대한 줄여보자는 생각으로 쳤는데 이렇게 우승하게 돼서 정말 기쁘다”라고 말하면서 “연장에 갈 수 있다는 소리를 듣고 미리 마음의 준비를 했다. 지난 대회에서도 연장까지 갔지만 후회가 있었기 때문에, 이번에는 과감하게 치자는 생각으로 임했더니 버디로 우승까지 할 수 있었던 것 같다”라는 우승 소감을 밝히며 웃었다.

이어 마다솜은 “항상 도와주시는 메인 스폰서 큐캐피탈파트너스를 비롯해 서울제약, 노랑통닭, 큐로 컨트리클럽 등 후원사 분들께 감사드리고, 발전할 수 있도록 함께 도와주시는 조령아, 이미나 프로님께도 감사드린다. 항상 뒤에서 응원해주시고 격려해주시는 부모님과 큰아버지께 우승의 영광을 돌리고 싶다.”라는 감사의 마음을 표시하면서 “마지막으로 이렇게 어려운 시기에도 대회를 열어 주시는 주최사 분들과, 협회 관계자분들께도 진심으로 감사하다고 전하고 싶다.”라는 성숙한 말을 덧붙였다.

마다솜은 2018년, 2019년 국가상비군을 거쳐 2020년 국가대표까지 발탁되는 등 실력을 인정받은 기대주다. ‘KLPGA 2020 모아저축은행-석정힐CC 점프투어 15차전’에 아마추어로 출전해 깜짝 우승을 차지하며 그해 10월 준회원으로 입회한 마다솜은 11월에 열린 ‘KLPGA 2020 정회원 선발전’을 통해 정회원 자격을 획득한 뒤 올 시즌부터 드림투어에서 활약하고 있다.

시즌 초반에는 부진했지만 지난 8월 열린 ‘KLPGA 2021 톨비스트-휘닉스CC 드림투어 10차전’에서 생애 첫 우승을 달성한 후 6개 대회에서 우승 1회, 준우승 2회 등을 포함해 6번 모두 톱텐에 이름을 올린 마다솜은 드림투어에 적응을 마치고 상승가도를 달리며 내년 시즌을 벌써 준비하는 모양새다.

마다솜은 “남은 시즌 목표는 스폰서 큐캐피탈파트너스가 주최하는 왕중왕전에서 좋은 성적을 내는 것이다. 우승이면 더 좋을 것 같다. 지난 두 번의 스폰서 주최 대회에서 아쉽게 2등을 했기 때문에 이번에는 우승이 1차적인 목표다”라고 밝히면서 “최근 좋은 성적이 꾸준하게 나오고 있는데, 이번 시즌을 마치고 겨울 동안 부족한 쇼트게임 등을 잘 보완해서 정규투어에 가서도 꾸준히 치는 것 또한 큰 목표로 잡고 있다. 앞으로도 좋은 모습 보여 드릴 테니 많은 응원 부탁드린다”라는 포부를 내비쳤다.

연장에서 아쉽게 패배한 조은혜가 2위에 이름을 올렸고, ‘KLPGA 2021 톨비스트-휘닉스CC 드림투어 5차전’의 우승자 권서연(20,우리금융그룹)이 최종합계 9언더파 135타(68-67)로 공동 3위에 자리했다. 백수빈(25)이 8언더파 136타(70-66)로 단독 4위에 오르며 올 시즌 개인 최고 성적을 만들어냈고, 정규투어에도 얼굴을 비췄던 신지원2(24,도휘에드가)와 함께 박혜준(18)과 강가율(20)이 7언더파 137타로 공동 5위 그룹을 형성했다.

‘KLPGA 2021 톨비스트-휘닉스CC 드림투어 11차전’과 ‘KLPGA 2021 호반 드림투어 5차전(단일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한 윤이나는 최종합계 5언더파 139타를 기록하며 공동 8위에 자리했고, 지난주 열린 ‘KLPGA 2021 큐캐피탈파트너스 드림 챌린지 2차전(단일대회)’ 우승자 이수진3(25)는 샷과 퍼트 난조로 최종합계 5오버파 149타(74-75)로 부진하며 공동 96위에 그쳤다.
rainbow@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