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김선호 사생활 논란

“내 코가 석자라” ‘사생활 논란’ 김선호 과거 결혼 고민 상담 ‘재조명’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계일보

유튜브 채널 ‘엘르 코리아_ELLE KOREA’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 여자친구에게 임신 중절을 종용했다는 의혹에 휩싸인 배우 김선호(사진)가 과거 결혼과 관련해 조언을 건넨 게 재조명되고 있다.

김선호는 지난 2월4일 유튜브 채널 ‘엘르 코리아_ELLE KOREA’에 게시된 ‘[SUB] *갯마을 차차차* 김선호가 알려주는 고백 치트키! 아까워서 못 자른 김선호의 연애상담소(FULL ver.) #KIMSEONHO│ELLE KOREA’라는 제목의 영상에 출연했다.

이날 김선호는 ‘결혼 준비 중인데 이 시기에 문득 이 결혼이 맞는 건지 헷갈린다면 안 하는 게 맞는 걸까요?’라는 사연을 접했다.

이에 그는 “이거 너무 안타깝다”고 반응했다.

이어 “근데 결혼하기 전에 꼭 이런 고민을 한 번씩 한다고 하더라”라고 말했다.

더불어 “이 시기를 결혼할 상대방과 같이 극복하는 건 어떠냐”고 조언했다.

계속해서 “지금 준비가 너무 힘들고 그러다 보면 이런 생각이 든다고 하더라”라고 전했다.

나아가 “지금 힘든 거 조금만 견디고 둘이 현명하게 극복하라”라고 응원했다.

또 제시된 사연은 ‘사랑이 뭘까요’라는 고민이었다.

이에 김선호는 “(사랑에 대해) 그동안 고민을 안 해봤다는 생각이 든다”고 털어놨다.

아울러 “한 번쯤은 생각해봐야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제 상담 내용이 도움됐는지 모르겠다. 제 코가 석 자라”라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17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K 배우의 전 여자친구라고 주장한 익명의 글쓴이가 K씨로부터 낙태를 회유 받았고, 아이를 지운 뒤 이별을 통보받았다는 내용의 글이 올라왔다.

이에 김선호는 20일 소속사 솔트엔터테인먼트를 통해 “그분과 좋은 감정으로 만났다”며 “직접 만나 사과를 먼저 하고 싶었지만, 글(입장문)을 통해서라도 진심으로 사과하고 싶다”고 말했다.

김찬영 온라인 뉴스 기자 johndoe98@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