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투데이TV]'라스' 최영재 "아랍 왕족 경호 비용으로 백지 수표 제안 받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POP=김지혜 기자]
헤럴드경제


‘강철부대’ 마스터 출신 방송인 최영재가 ‘라디오스타’에 처음 출연해 특전사부터 경호원, 미용사, 키즈 카페 사장님까지 섭렵한 ‘프로 N잡러’라고 고백해 놀라움을 자아낸다. 또 한 최영재는 경호원으로 활동하던 당시, 경호 비용으로 아랍 왕족에게 ‘백지 수표’ 제안을 받았다고 해 그 내용을 궁금하게 한다.

오늘(20일) 밤 10시 30분 방송 예정인 고품격 토크쇼 MBC ‘라디오스타’(기획 강영선/ 연출 강성아)는 허재, 진종오, 박상영, 최영재와 함께하는 ‘쏠 수 있어’ 특집으로 꾸며진다.

최영재는 707 특수부대 장교 출신의 방송인이다. 문재인 대통령의 19대 대선 후보 시절 경호원으로 이름을 알렸고, 특히 남다른 비주얼과 포스로 외신의 주목을 받으며 화제 몰이를 했다. 앞선 경력을 살려 군대 예능 ‘강철부대’에서 마스터로 대활약, 방송까지 영역을 넓히며 활동하고 있다.

특전사, 경호원 출신이라는 독특한 이력으로 주목받은 최영재는 반전의 ‘프로 N잡러’라고 고백한다. 전역 후 경호원 일을 하다 전혀 다른 분야에 도전, 국가자격증을 취득해 미용사가 된 것도 모자라 키즈 카페까지 운영하고 있는 사장님이라는 것. 여기에 방송 겸업까지 하고 있는 최영재의 끊이지 않는 직업 도전에 이목이 집중된다.

최영재는 자신의 이름을 세상에 알렸던 문재인 대통령의 제19대 대통령 선거 후보 시절 경호를 수행했던 당시 비하인드를 들려준다. 또 최영재는 경호원 시절 아랍 왕족에게 단독 경호 문의까지 받았다고 고백하며 당시 경호 비용으로 ‘백지 수표’를 제안 받았다고 털어놔 궁금증을 유발한다.

또한 최영재는 드라마 ‘태양의 후예’ 송중기가 연기한 ‘유시진’ 역할과 평행이론을 들려줘 모두를 깜놀하게 만들 예정이다. ‘태양의 후예’ 유시진과 부대, 계급, 군번과 나이, 파병 시기까지 모두 똑 같다는 것. 이어 최영재는 직접 ‘태양의 후예’의 제작진과 만나 소름 돋는 우연과 관련된 대답을 들었다고 털어놔 어떤 사연일지 이목을 끈다.

이어 최영재는 ‘태양의 후예’ 못지않은 드라마틱한 특전사 생활을 보냈다며 다사다난 에피소드를 공개한다. 특히 시속 200km로 떨어지는 고공낙하 훈련을 받던 중 얼굴에 실핏줄이 모두 터진 채 ‘인간의 한계’를 경험했던 순간을 들려줄 예정이다.

N번째 직업, 방송인으로도 변신에 성공한 최영재는 예능에서의 활약은 ‘예능 마스터’ 덕분이라며 “개리에게 예능 조언을 받았다”며 반전의 인맥을 공개한다. 두 사람이 어떤 인연일지 궁금증을 유발한다.

또한 최영재는 특전사와 경호원 당시부터 이어진 우여곡절이 방송 활동 중에도 계속됐다며, 재난 상황 속 생존법을 알려주는 ‘재난탈출 생존왕’ 프로그램에서 0도의 날씨 속 얼음 호수 탈출과 산불이 일어났을 경우의 현장 탈출을 경험했다고 고백한다. 이때 그는 “군대에서도 이 정도로는 하지 않았다”며 녹록치 않은 방송인 변신기를 들려준다고 해 기대를 모은다.

‘프로 N잡러’ 최영재의 다사다난 직업 에피소드는 오늘(20일) 수요일 밤 10시 30분에 방송되는 ‘라디오스타’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라디오스타’는 MC들이 어디로 튈지 모르는 촌철살인의 입담으로 게스트들을 무장해제 시켜 진짜 이야기를 끄집어내는 독보적 토크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사진제공 MBC ‘라디오스타’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