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데뷔전 먼저 치르는 동생 이다영…'슈퍼스타'라던 언니 재영은 왜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사진출처 = PAOK 트위터]


'학폭' 논란으로 국내에서 선수 활동이 사실상 어려워지자 해외로 눈을 돌린 이재영·이다영(25) 쌍둥이 자매가 그리스 PAOK 테살로니키에 입단한 가운데 이중 동생인 이다영 선수의 데뷔전이 확정됐다.

구단 공식 유튜브 채널 AC PAOK TV는 20일(한국시간) 이다영이 21일 0시에 열리는 올림피아코스와의 홈 경기에서 데뷔전을 치른다고 알렸다.

이에 앞서 입단 후 첫 훈련에 참석한 이다영은 구단 유튜브 채널을 통해 공개된 인터뷰에서 "몸이 무겁고 팀원들과 맞지 않는 느낌이 있었다"고 솔직한 소감을 밝혔다.

이다영은 그러면서도 "주변 선수들이 도와줘서 쉽게 플레이했다"며 "올림피아코스와의 경기에 대비해 영상을 많이 보며 대비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긴장되고 기대도된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언니인 레프트 이재영의 출전 여부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그리스 리그는 외국인 선수를 3명까지만 출전 시킬 수 있는 규정이 있는데 PAOK는 쌍둥이 자매 외에 2명의 외국인 선수가 있기 때문이다.

이중에는 한때 국내 V리그에서 이다영과 함께 현대건설에서 뛴 마야도 있다.

전문가들은 PAOK에는 래프트 자원이 비교적 풍부해서 이재영의 데뷔전은 좀더 시간이 필요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앞서 PAOK는 이재영 이다영이 합류하자 이들에 대한 홍보에 대대적으로 나섰다.

구단 측은 한국에서 레프트를 담당한 이재영에 대해 '슈퍼스타', 세터를 담당한 이다영에게 '마스터'라고 소개하며 칭송했다.

그러면서 이재영은 한국 리그 신인왕·MVP를 차지한 최고의 윙스파이커라고 치켜세웠다. 아시안게임 금메달 등 국제대회에서 맹활약했다는 말도 잊지 않았다. 이다영에 대해서는 한국에서 한 번의 리그 우승과 두번 컵 대회 우승을 차지한 최고의 세터라고 호평했다.

[이상규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