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아이 시끄러워 죄송” 윗집 편지에 아래층 할아버지 답장은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동아일보

사진=온라인커뮤니티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층간소음 문제로 이웃 간 갈등을 겪는 사례가 빈번한 요즘, 아이가 만들어낸 소음을 걱정하며 윗집 엄마가 보낸 편지에 따뜻한 답장을 남긴 아랫집 이웃의 사연이 알려지며 훈훈함을 자아내고 있다.

20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너무 좋은 이웃을 만나 기분 좋아 살짝 올려봐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작성자 A 씨는 “얼마 전 친정에서 첫 감을 수확했다. 늘 아기가 쿵쾅거리고 주말마다 아기 친구들이 와서 쿵쾅거려도 한 번도 화내신 적 없는 아래층 할아버지께 올해도 감사하다고 손편지와 감을 들고 갔다”며 “아기 얼굴이라도 보여드릴 겸 문을 두드렸는데 안 계시더라. 문 앞에 살포시 놔두고 왔다”고 전했다.

A 씨가 문 앞에 두고 간 손편지에는 “아이가 한동안 아파서 병원에 있다가 퇴원을 하고 주말마다 친구들이 놀러와 시끄럽게 하는데도 2년간 한 번도 올라오지 않으시고, 오히려 ‘애들은 다 그런 것 아니겠냐’는 너무 인자하신 말씀에 감동 받았어요. 좋은 주민분들을 만나 씩씩하고 바르게 클 수 있게 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올해 첫 수확한 감이에요. 맛있게 드세요. 늘 감사합니다”라는 내용이 담겨있었다.

동아일보

사진=온라인커뮤니티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리고 며칠 뒤, 외출 후 집에 돌아온 A 씨는 집 앞에 놓인 아래층 할아버지의 손편지와 여러 개의 빵이 담긴 봉투를 발견했다. 할아버지가 두고 간 손편지에는 “○○엄마. 이름이 너무 정겹네요. 매번 감사합니다. 혼자 외롭게 사는 늙은이에게는 시끄러움도 위안이 된답니다. 걱정하지 마세요”라는 내용이 적혀 있었다.

A 씨는 “빵들도 요즘 젊은 사람들이 좋아할 만한 것들로 가득 들어있었다”며 “할아버지께서 엄청 신경 쓰고 고민하며 골라주셨구나 싶어 마음이 찡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저는 진짜 이웃 주민들을 잘 만난 것 같다. 평소에도 이웃 할아버지, 할머니, 이모, 삼촌들이 아이 인사를 받아주시고 안부도 물어보고 먹을 것도 서로 나누어 먹고 해서 이곳은 아직 삭막하지 않구나 생각했다”며 “너무 좋은 이웃을 만나 아기가 밝고 건강하게 자랄 수 있을 것 같다”고 글을 마무리했다.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감동적이라는 반응을 보였다. 한 누리꾼은 “예전 살던 아랫집 할머니, 할아버지도 같은 말씀을 하셨다. 아이 얼굴을 보자고 올라와 음식을 나눠 주고 가셨고, 우리도 나눠 드릴 것이 있으면 아이 손에 맡겨 보냈다. 아이가 내려가면 한참을 떠들고 오더라”며 자신이 겪은 사연을 나누기도 했다.

이외에도 누리꾼들은 “정겨운 이웃사촌이다. 부럽다”, “어르신이 글씨도 잘 쓰시고 배우신 분이다”, “이런 훈훈한 이야기 너무 좋다. 두 가정 모두 행복했으면 좋겠다”, “각박한 사회에 듣기 좋은 소식이다”는 등의 댓글을 남겼다.

김혜린 동아닷컴 기자 sinnala8@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