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POP초점]김동현, 억대 사기 혐의로 집행유예..이번이 벌써 네 번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사진제공=JTBC



[헤럴드POP=박서연 기자]중견 배우 김동현이 또 사기 혐의로 재판에 넘겨져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20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 형사9단독 정종건 판사는 사기 혐의로 기소된 김동현에게 징역 1년 6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앞서 김동현은 지난 2014년 8월 자신이 광고모델로 활동하던 상조회사 대표 A씨에게 9월 말까지 갚겠다며 집 보증금 명목으로 3000만 원을 빌렸으나 갚지 않은 혐의를 받았다.

또 김동현은 8000만 원을 빌린 후 왕십리에 짓고 있는 상가가 준공되면 두 달 내 이자까지 더해 변제하겠다고 약속했다. 하지만 이 역시 지키지 않았다.

이들을 포함한 피해자들에게 김동현이 변제하지 않은 금액만 총 1억 8000만 원에 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재판 당시 김동현은 빌린 돈을 충분히 변제할 능력이 있었으나 변제 요청이 없어 갚지 않았다며 피해자들을 속일 의도가 없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재판부는 "피고인이 주장하는 수입이나 채권 회수 가능성을 고려하면 피해자를 속이려고 한 의도와 편취의 고의가 인정된다"며 "피고인에게 동종 전과가 있고 편취액이 크다"며 양형 이유를 밝혔다.

김동현은 2018년 1심에서 억대 사기 혐의로 징역 10개월을 선고 받고 법정 구속 됐다가 항소심에서 집행유예로 석방됐다. 이외에 2012년과 2016년에도 사기 혐의로 각각 벌금 1000만 원을 명령받기도 했다.

한편 김동현은 가수 혜은이와 지난 2019년 합의 이혼했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