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영상]송석준, '이재명 부인'까지 거론하며 '화천대유 반성' 촉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노컷뉴스

20일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경기도청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송석준 국민의힘 간사가 양의 탈을 쓴 강아지 인형을 들고 이재명 경기도지사에게 질의하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0일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경기도청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송석준 국민의힘 간사가 양의 탈을 쓴 강아지 인형을 들고 이재명 경기도지사에게 질의하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국민의힘 송석준 의원이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과 관련해 이재명 경기도지사에게 "돈을 받아오지 않아 부인이 서운하지 않았냐"면서 "화천대유 대표는 반성하라"고 촉구했다.

송 의원은 20일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당시 시장이었던 이 지사가 설계자라고 자신있게 말했다"며 "이 사업의 막대한 1조 원 이익이 화천대유와 천화동인에 발생했는데, 그 이익에 기여한 공로로 소정의 대가를 받아야 하는 거 아니냐"고 물었다.

이 지사는 "안 주더라"며 "왜냐면 피해를 입었으니까"라고 웃었다.

송 의원은 "그럼 옆에 부인께서 서운해하지 않더냐"면서 "그렇게 기여하고 설계했는데 엉뚱한 사람에게 50억 원씩 안기고 왜 단 50원도 안 주는지 너무하다. 화천대유 대표는 반성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 지사는 "제 가족이나 제 아내, 제 주변 사람들도 그런 부정한 돈에 관심 갖는 사람들이 아니다"며 "많은 사람이 이 엄청난 이권 사업에서 인허가권자가 돈을 안 받을 수 있겠냐고 의심하는데, 부처 눈에는 부처가 보이고, 돼지 눈에는 돼지만 보이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왜 이익을 못 받아서 섭섭하냐고 그런 말을 하는데, 그들은 저한테 신세를 진 게 아니라 피해를 입었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이라며 "물잔으로 따지만 물 한 컵을 통째로 다 먹을 수 있었는데, 제가 그중에 2/3를 덜어냈다"고 비유했다.

이 지사는 "1/3밖에 안 남을 걸 가지고 나누다가 걸렸는데, 1/3밖에 안 남은 이 사람들 입장에서는 나머지 다 먹을 수 있는 걸 못 먹어서 억울하다고 생각하지 않겠냐"면서 "그런데 왜 저한테 돈을 주겠냐"고 반문했다.

또 "이익을 나눈다면 민간에 허가해줬으면 깔끔하지 않냐"며 "이해관계가 있으면 왜 추가 부담을 시켰겠냐"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