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질병과 위생관리

오후 6시까지 전국서 1074명 확진… 어제보다 199명 적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경제 장효원 기자] 코로나19 확산세가 주춤한 가운데 20일 오후 6시 기준 전국 확진자 수는 1000명 후반으로 집계됐다.
아시아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방역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전국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신규 확진자는 총 1074명으로 집계됐다.

전날 같은 시간에 집계된 1273명보다 199명 적고, 일주일 전 수요일인 지난 13일의 1364명에 비해서는 290명 적다.

이날 확진자가 나온 지역을 보면 수도권이 840명(78.2%), 비수도권이 234명(21.8%)이다.

시도별로는 서울 414명, 경기 344명, 인천 82명, 충북 51명, 경북 36명, 부산 26명, 대구 26명, 강원 23명, 충남 21명, 경남 16명, 광주 13명, 전남·전북·제주 각 6명, 대전 4명이다.

집계를 마감하는 자정까지 시간이 남은 만큼 21일 0시 기준으로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수는 이보다 더 늘어 1300명 안팎을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 전날에는 오후 6시 이후 298명 늘어 최종 1571명으로 마감됐다.

지난 14일부터 이날까지 최근 1주간 발생한 신규 확진자를 보면 일별로 1939명→1683명→1617명→1420명→1050명→1073명→1571명으로, 일평균 약 1460명 수준이었다.

이 가운데 해외유입 사례를 제외한 지역 발생 확진자는 일일 평균 1462명이다.

주요 감염 사례를 보면, 대학병원, 교회, 시장 등 일상공간에서 집단감염이 이어지고 있다.

장효원 기자 specialjhw@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