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빙상연맹, 조사위원회 구성 완료…27일 첫 회의 예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기사내용 요약
심판, 선수 출신, 변호사, 인권 전문가 등으로 구성
첫 회의서 조사 범위·방식 등 결정
뉴시스

[서울=뉴시스]이영환 기자 = 9일 오후 서울 노원구 태릉실내빙상장에서 열린 KB금융그룹 제36회 전국남녀 종합 쇼트트랙스피드스케이팅 선수권대회 겸 2021/22시즌 쇼트트랙 국가대표 2차 선발대회 여자 1000M 결승, 심석희(서울시청,빨간모자)가 1위로 결승점을 통과한 후 경기장을 돌고 있다. 2021.05.09. 20hwan@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김희준 기자 = 쇼트트랙 국가대표 심석희(24·서울시청)의 2018 평창동계올림픽 '고의 충돌' 여부에 대해 살펴 볼 조사위원회 구성이 완료됐다.

대한빙상경기연맹은 20일 "조사위원회가 27일 첫 회의를 가질 예정"이라며 "첫 회의에서는 조사 범위와 방식 등을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부산고검장 출신인 양부남 연맹 부회장이 조사위원장을 맡은 가운데 신상철 경기도연맹 회장과 선수 출신인 고기현 평창 유스올림픽 집행위원, 최용구 심판이사, 김경현 변호사, 김희진 인권침해예방활동연구소 대표, 최종덕 대한체육회 국민감사단장이 조사위원으로 선임됐다.

문화체육관광부, 대한체육회, 대한빙상경기연맹은 조사위원회 구성을 마친 뒤 회의 일정을 조율, 27일 첫 회의를 하기로 했다.

심석희를 직접 불러 소명을 들을 지에 대해서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 첫 회의를 통해 정해질 가능성이 크다.

심석희는 평창동계올림픽 당시 대표팀 A코치와 주고받은 문자 메시지가 언론 보도를 통해 공개되면서 동료 비하와 고의 충돌 논란에 휩싸였다.

평창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1000m 결승에서 심석희와 최민정(23·성남시청)이 서로 충돌했는데, 문자 메시지에 고의성을 의심할 만한 내용이 담겼다.

심석희는 지난 11일 입장문을 발표하고 "평창올림픽 1000m 결승에서 일부러 넘어진다거나, 이 과정에서 다른 선수를 넘어뜨려야겠다는 생각은 단 한 번도 한 적이 없다. 실제로도 그런 행동을 하지 않았다"고 의혹을 부인했다.

최민정 측은 빙상연맹과 체육회에 공문을 보내 "최근 미디어를 통해 공개된 당시 심석희와 A코치의 대화 내용 및 실제 경기에서 일어난 행위를 엄중한 사항이라고 판단했다. 고의성 여부를 철저히 밝혀달라"고 요구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inxijun@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