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차기 대선 경쟁

심상정 공격하고, 이재명 반박하고…흡사 ‘대선 토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향신문]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20일 경기도 대상 국정감사에서 여야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와 심상정 정의당 의원이 맞붙었다. 대선 후보들이 대선 후보 토론회가 아닌 국정감사장에서 각각 피감기관장과 감사위원으로 대결한 것은 이례적이다.

심 후보는 대장동 개발을 “공공이 지원한 역대 최대의 민간 특혜 사업”이라고 규정하며 “대장동 전체 이익의 75%가 민간으로 넘어갔다”고 말했다. 심 후보는 대장동 택지사업 수익의 70%인 5500억원을 공공환수했다는 이 후보 주장에 대해 “아파트 분양사업까지 총(수익) 1조8000억원을 기준으로 하면 25%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이 후보는 “2015년은 미분양이 폭증할 때였다”며 “집값 폭등을 예측해서 분양사업도 했어야 한다는 건 당시 상황을 이해 못한 것”이라고 반박했다. 이 후보는 “작은 확정이익에 집착해서 큰 도둑에게 자리를 다 내줬다”는 심 후보 지적에 “5500억원을 작은 확정이익이라고 하는 건 동의하기 어렵다”고 강조했다.

두 후보는 구속된 유동규 전 본부장 인사책임 문제를 두고도 공방을 벌였다. 심 후보는 “본부장 임명 권한이 누구한테 있었는지 기억이 안 난다”는 이 후보 발언에 “매우 무책임하고 비겁하다”고 지적했다.

심 후보는 마지막에 “공익환수한 건 내 공이고, 잘못한 건 다 남 탓이라는 것이 ‘내공남불’ 아니냐”며 “대통령이 되면 대장동 사업을 전역에 전파할 계획인가”라고 물었다. 이 후보는 “국가권력에 영향력을 가질 수 있다면 완벽하게 개발이익을 공공환수하는 방향으로 정책을 설계하겠다”고 답했다.

박광연 기자 lightyear@kyunghyang.com

▶ [뉴스레터] 식생활 정보, 끼니로그에서 받아보세요!
▶ [뉴스레터]교양 레터 ‘인스피아’로 영감을 구독하세요!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