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洪 캠프 이언주 “윤석열, 실언보다 심각한 건 절대 사과 않는 것”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국민의힘 대선 경선 주자들이 20일 대구MBC에서 열린 대구·경북 합동 토론회 시작 전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왼쪽부터 홍준표 의원, 원희룡 전 제주지사, 유승민 전 의원, 윤석열 전 검찰총장./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민의힘 대선주자 홍준표 의원 캠프에 합류한 이언주 전 의원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향해 “윤석열 후보의 실언보다 심각한 것은 절대 사과하지 않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 전 의원은 2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윤 후보의 이번 발언은 자신의 지지율뿐만 아니라 국민의힘 이미지에 막대한 타격이 되고 있다. 지금이라도 국민들에게 사과하기 바란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윤 후보의 잦은 실언은 단순 실수라기보다는 가치관의 문제이자 정치적 훈련 부족에 기인하는 것 같다”며 “‘전두환 발언’도 자유민주주의와 국민주권 등 헌법정신에 대한 이해와 역사의식의 부재에 기인한다. 더구나 대선에 나온 분이 대중의 보편적 인식과 정서에 어긋나는 말을 그리 쉽게 내뱉어서는 안 된다”고 했다.

이어 “출마하기 전에 기본적인 철학, 세계관과 역사관에 대해서는 스스로 점검하고 정리를 하고 나왔어야 한다. 자기 중심이 있으면 그런 실수가 그렇게 잦을 수가 없기 때문”이라고 했다.

이 전 의원은 “실언 자체보다도 더 큰 문제는 윤 후보가 실언을 하거나 잘못을 하고도 절대 사과하는 걸 본적이 없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오히려 자기 말을 제대로 해석하지 않아서 그런 것이라고 주장하며 듣는 국민들을 탓한다. 문제를 제기하는 사람들을 도리어 비난하며 호통을 치고 왜 자기 말을 곡해하냐고 화를 낸다”고 했다.

그는 “그런 기억들이 쌓여서 몇 달이 지나니 윤 후보는 남의 말을 듣지 않는 독선적 이미지로 굳어져 많은 국민들, 특히 젊은이들로부터 강한 거부감을 사고 있다”며 “그의 말대로 잘 몰라도 인사를 잘하면 된다지만 지도자가 독선적이면 제아무리 참모가 유능한들 무슨 소용인가? 지금은 80년대 권위주의 시대가 아니다. 문제는 그가 이런 상황을 전혀 인식하지 못한다는 점”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이날 대구 MBC에서 열린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자 대구·경북 합동토론회에서는 윤 전 총장의 ‘전두환 옹호 발언’ 논란이 언급됐다. 홍 의원은 “저는 5공 시절 검사로서 전두환 전 대통령의 형도 잡아넣었던 사람”이라며 “우리가 5공과 단절하기 위해 30여 년간 피어린 노력을 했다. 5공 시대에 정치가 있었나. 독재만 있었다”고 했다. 이에 윤 전 총장은 “아니, 지난번 대선에 나오셔서는 박정희 전두환을 계승하겠다고 하시지 않았나. 본인도 전두환 (전) 대통령을 계승하겠다 하지 않았나”라고 맞받았다.

윤 전 총장은 전날 부산에서 “전두환 대통령이 잘못한 부분이 있지만, 군사 쿠데타와 5·18만 빼면 정치는 잘했다고 말하는 분들이 많다. 호남에서도 그렇게 말하는 분들이 꽤 있다”고 발언한 바 있다.

이 발언을 놓고 논란이 커지자 윤 전 총장은 “제가 하고자 했던 말은 대통령이 되면 각 분야 전문가 등 인재를 적재적소에 기용해서 제 역량을 발휘하도록 하겠다는 것이었다”며 “전두환 정권 군사독재 시절 김재익 당시 청와대 경제수석이 ‘경제 대통령’ 소리를 들었을 정도로 전문가적 역량을 발휘했던 걸 상기시키며 대통령이 유능한 인재들을 잘 기용해서 그들이 국민을 위해 제 역할을 다하도록 한다는 게 중요하다는 것을 강조했던 것”이라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전두환 정권이 독재를 했고 자유민주주의를 억압했던 것은 두말할 필요도 없는 역사적 사실”이라며 “당시 대학생이었던 저는 12.12 모의재판에서 판사 역할을 하면서 당시 신군부 실세 전두환에게 무기징역을 선고했던 사람이다. 제 역사의식은 그때나 지금이나 변함 없다”고 했다.

[김가연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