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현여친 질투해서 폭로' 김선호 팬카톡, 여론 조작 정황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정시내 기자] 배우 김선호 사생활 논란과 관련 팬들 사이에서 루머 유포와 여론을 조작하는 정황이 포착됐다.

이데일리

김선호. 사진=솔트엔터테인먼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1일 오전 한 누리꾼은 네이트 댓글을 통해 “양심고백한다. 김선호 팬이었던 시절 들어갔던 팬카톡인데 여기서 지금 이러고 있다. 나는 탈빠(팬을 그만둠)하겠다”라는 글과 함께 사진 한 장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한 카카오톡 단체방 속 대화 내용이 담겨 있다.

한 네티즌은 “인플루언서. 친척이 유명배우. 김선호랑 서로 가족들도 만남. 결혼 전제로 연애 중이었음. 전 여친도 85억 갤러리아포레에서 혼자 살 정도로 금수저였는데 현 여친이 전 여친보다 훨씬 금수저. 3일간 현 여친 달래느라 잠적함”이라는 글이 공유됐다.

그러면서 다른 멤버들에게 이 글을 각종 포털 사이트 및 온라인 커뮤니티에 퍼뜨려 달라고 당부했다.

이데일리

사진=네이트판


이어 “‘(김선호가) 이런 여자를 만나서 전 여자친구가 질투해서 폭로했다’ 이런 식으로 댓글 형성하면 될 것 같다”며 “참고로 네이트 아이디 여러 개라 베스트 댓글 만들기는 쉽다. 타 사이트에 퍼가도 된다”고 전했다.

이를 본 다른 네티즌이 “허위사실 유포해도 괜찮냐”고 묻자 “일단은 여론을 뒤바꾸는게 더 중요하다”는 글이 올라왔다.

실제로 네이트판에는 해당 카톡방에서 공유된 글이 올라와 있었다

이같은 여론 조작 정황에 누리꾼들은 “저런 루머 퍼지면 김선호가 불리할 텐데”, “제정신이 아닌 듯”, “다들 금융치료 받기를”, “피해자 2차 가해 그만 해라” 등의 반응을 보였다.

앞서 지난 17일 온라인 커뮤니티 판에는 ‘대세 배우 K씨의 이중적이고 뻔뻔한 실체를 고발한다’는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아직 이별의 후유증뿐 아니라 소중한 아이를 지우게 하고, 혼인을 빙자해 작품 할 때마다 예민하다는 이유로 일방적 희생을 요구했던 인간적인 행동들로 정신적·신체적 트라우마가 심한 상태”라고 폭로했다.

김선호는 침묵으로 일관하다 20일 “제 불찰과 사려 깊지 못한 행동으로 그분께 상처를 줬다”며 사과했다.

김선호의 폭로글을 쓴 전 여자친구 A 씨는 2차 가해에 대한 피해를 호소하며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A 씨 법률대리인 법무법인 최선 이동훈, 정다은 변호사는 20일 “A 씨의 신상이 무분별하게 공개되고 있으며, A 씨의 신상과 관련한 허위 사실에 기초한 비난, 심지어 신변에 대한 위협까지 끊임없이 이어지고 있다”며 “이로 인해 A씨는 일상생활이 어려울 정도로 극심한 정신적 고통을 호소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이어 “A 씨와 관련한 악의적인 내용의 보도, 게시글, 댓글 등에 대하여는 가능한 모든 법적인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