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학폭' 이다영, 카메라 향해 'V'···그리스 데뷔전 최다 평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현지 매체 "현대적 배구" 호평···이재영은 경기 안뛰어

서울경제


학교폭력 논란으로 국내에서 선수생활을 이어갈 수 없게돼 그리스로 이적한 쌍둥이 배구선수 이다영(25)이 그리스 리그 데뷔전에서 양 팀 선수 중 최다 평점을 받으며 팀을 승리로 이끌었다.

이다영은 20일(현지시간) 그리스 테살로니키 PAOK 스포츠 아레나에서 2021~2022 그리스리그 올림피아코스 피레우스전에 나서 세트스코어 3-0(25-16 25-20 25-21)로 완승을 거뒀다. 이재영은 이날 경기에 나서지는 않았지만, 동생 이다영의 선전을 지켜봤다.

이날 수훈 선수로 뽑힌 이다영은 구단 공식 유튜브 채널 AC PAOK TV와의 인터뷰에서 "승리를 해 너무 기쁘다. 많이 부족한데 도와준 팀원들에게 고맙다는 말을 하고 싶다"며 "팀원들이 너무 잘해줬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응원해준 팬들을 향해 "덕분에 파이팅이 많이 생겼다. 그래서 오늘 경기를 이길 수 있었던 것 같다"며 감사 인사를 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재영·다영 자매를 동시에 영입한 코스타스 아모이리디스 PAOK 단장 역시 이날의 경기 결과에 매우 흡족해한 것으로 전해졌다. 구단의 공식 인스타그램 계정은 이다영의 첫 출전을 기념하며 다수의 사진과 영상을 공개했다.

팀 단체 사진을 올린 게시물에는 이재영·다영을 의미하는 해시태그 ‘트윈스 리(Twins Lee)’가 붙기도 했다.

그리스 현지 스포츠매체 역시 이다영의 경기력에 대해 호평했다. 포스온라인은 "한국의 이다영은 빠르고 현대적인 배구를 했다"라며 테살로니키 PAOK를 다른 팀으로 탈바꿈시켰다고 평가했다.

한편 이재영·다영 자매는 지난 2월 학교폭력 가해자로 지목되면서 국내 무대에서 사실상 퇴출당했다. 소속팀 흥국생명에서는 '무기한 출장 정지 처분'을 받았고, 6월에는 국가대표 자격도 박탈당했다. 이에 쌍둥이 자매는 국외 진출을 추진해 지난여름 그리스 리그 소속 구단 입단에 합의했고 국제이적동의서(ITC) 및 비자 발급 등 절차를 마친 뒤인 지난 16일 한국을 떠나 그리스로 향했다.

윤선영 인턴기자 candor98@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