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차기 대선 경쟁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백배사죄해야" 윤석열 맹공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국민의힘 대선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이른바 '전두환 두둔 발언'을 놓고 당 내 다른 대선주자들의 맹공이 이어졌습니다.

홍준표 의원은 윤 전 총장을 겨냥해 아직은 지도자 수업이 안 된 칼잡이에 불과하다며 히틀러 시대도 찬양하느냐고 비판했습니다.

원희룡 전 제주지사는 YTN라디오 황보선의 출발새아침에 출연해 윤 전 총장의 큰 실책인 만큼 백배사죄 자세로 참회와 반성을 해야 하고, 그게 국민에 대한 예의라고 말했습니다.

유승민 캠프 권성주 대변인은 윤 전 총장이 끝내 사과하지 않고 늘 그랬듯 언론 왜곡 탓, 경쟁 후보의 곡해 탓으로 일관했다며 최소한의 상식도 국민 공감도 없이 국민 감정과 맞서는 윤 전 총장으로는 절대 정권교체를 할 수 없다고 지적했습니다.

YTN 박서경 (psk@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및 예방접종 현황을 확인하세요.
연예인 A씨와 유튜버의 싸움? 궁금하다면 [웹툰뉴스]
깔끔하게 훑어주는 세상의 이슈 [와이퍼]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