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박원숙, 강부자에 뒤늦은 사과 “제가 죄송합니다”…무슨 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계일보

KBS 2TV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시즌3’ 캡처


배우 박원숙(사진)이 강부자에게 뒤늦게 미안한 마음을 전했다.

박원숙은 지난 20일 방송된 KBS 2TV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시즌3’에 출연해 겉절이를 만들었다.

이날 배우 김영란은 박원숙이 만든 겉절이를 맛보고선 “좀 짠데요”라고 평가했다.

가수 혜은이(본명 김승주)는 “겉절이와 고기를 먹으니까 아주 그냥 간이 딱 맞아”라고 반응했다.

그러면서 “소금은 찍지 말라”라고 귀띔했다.

하지만 김영란은 “그래도 짜”라고 강조했다.

이에 혜은이는 “옛날에 어떤 사람이 했던 말하고 똑같아”라고 회상했다.

박원숙은 “강부자 언니”라고 언급했다.

앞서 강부자는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에 출연해 겉절이를 만든 바 있다.

당시 박원숙은 강부자의 겉절이를 맛보고 “너무 짜!”라고 평가했다.

그러자 강부자는 “먹지 마”라고 반응했다.

그럼에도 박원숙은 “너무 짜! 깨소금이다”라고 이어나갔다.

이에 관해 박원숙은 “강부자 언니. 지난번에 오셔서 김치를 해주셨는데 내가 짜다고 너무 그랬다”고 떠올렸다.

이어 “아까 영란이가 내 겉절이를 먹고 짜다고 하는데 기분이 살짝 나쁘더라고”라고 털어놨다.

나아가 “언니 그때 기분이 아주 언짢았죠? 제가 죄송했습니다”라며 “별로 안 짭니다”라고 덧붙이며 사과했다.

김찬영 온라인 뉴스 기자 johndoe98@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