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2차 접종 놓쳐도 이제 예약변경 없이 당일접종 가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핵심요약
의료기관에 전화해 백신 확인 후 방문하면 접종
네이버, 카카오 등 SNS 통한 잔여백신 예약도
노컷뉴스

사진공동취재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사진공동취재단
코로나19 백신 2차 접종을 놓쳤다면 이제 예약 날짜를 변경할 필요 없이 의료기관을 방문해 당일 접종을 맞을 수 있다.

21일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부터 1차접종 후 자동 예약된 예약일에 2차 접종을 받지 못한 대상자는 별도 예약일 변경 없이 당일 의료기관에서 방문접종이 가능하다고 발표했다. 단 방문 전 접종 가능 여부를 확인해야 한다.

이와 함께 의료기관에 연락해 예비명단에 이름을 올리거나 네이버와 카카오 등 SNS를 통해 잔여백신을 예약할 수도 있다.

예약일이 아직 지나지 않았다면 사전예약 누리집에서 예약일정은 직접 변경할 수도 있다.

방대본은 코로나19 예방접종의 감염예방효과 및 변이대응효과를 위해 1차접종을 받은 모든 국민들이 2차접종까지 완료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방대본 관계자는 "본인 건강과 가족의 안전을 위해 1, 2차 접종간격이 지났으나 2차 접종을 아직 하지 않은 대상자는 신속하게 접종을 완료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한편 이날 0시 기준 전체 인구의 접종 완료율은 67.4%다. 18세 이상으로 따지면 접종완료율은 78.3%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