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발사관리위 "누리호 발사, 오후 5시 최종 결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순수 우리 기술로 만들어진 우주 발사체 누리호의 발사가 당초 예정됐던 오후 4시에서 오후 5시로 미뤄졌습니다.

누리호 발사관리위원회는 누리호의 추진기관 점검과정에서 지상밸브 이상을 발견해 실무자가 직접 발사체를 점검하느라 1시간 가량이 더 소요됐다고 밝히며 최종 발사시각을 오후 5시로 확정했다고 발표했습니다.

발사관리위원회는 누리호 발사 전 점검 과정이나 기상 문제가 발생되면 추가 위원회를 소집해 발사시각을 재조정할 수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유은총]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