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인공지능 시대가 열린다

"AI가 인류 삶의 방식 통째로 바꿀것… 인간과 공존 해법 찾아야" [AI World 2021]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개막사·환영사·축사


파이낸셜뉴스

공준진 대한전자공학회 회장 조경식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2차관 전선익 파이낸셜뉴스 사장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공지능(AI)은 개인의 일상을 넘어 기업 생존과 국가안보에 이르기까지 인류가 살아가는 방식을 통째로 바꿀 핵심기술로 자리잡았다."

21일 파이낸셜뉴스와 대한전자공학회가 공동으로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개최한 AI World 2021에 참석한 내외빈들은 AI가 우리 경제의 미래를 책임질 새로운 성장동력이라는 데 공감하면서, 소프트웨어인 AI와 사람이 공존하기 위한 각별한 지혜가 필요한 시점이라고 입을 모았다.

전선익 파이낸셜뉴스 대표는 개막사에서 "AI 덕분에 우리는 말만 하면 기계가 알아서 척척 해주는 세상에 살고 있다. 24시간 쉼없이 일하는 기계근로자 덕분에 기업은 생산성을 높일 수 있다. 이건 AI가 열어가는 유토피아"라면서도 "반면에 근로자들은 기계 때문에 일자리를 잃지 않을까 전전긍긍하고 학습을 잘못한 AI는 가짜뉴스를 대량생산하기도 한다. AI를 장착한 슈퍼 살상무기가 인류의 미래를 위협할 것이란 우려도 있다. 이건 AI가 가져올 디스토피아"라고 설명했다.

이어 "싫든 좋든 AI는 이미 우리 옆에 와 있는 것은 분명한 사실"이라며 "오늘 행사에서 우리는 과연 AI와 같이 살 준비가 되었는지 두루 살펴보려 한다"고 말했다.

조경식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2차관은 축사를 통해 "앞으로는 변호사가 판결문을 분석하고 의사가 질병을 진단할 때 AI의 도움을 받는 사례처럼, 인간과 인공지능이 어울려 함께 일하는 협업시대가 펼쳐질 것"이라며 "AI 서비스에 잠재된 불공정, 편견의 위험성과 딥페이크 기술의 악용과 같은 문제는 우리가 함께 풀어가야 할 큰 숙제"라고 강조했다.

공준진 대한전자공학회 회장은 환영사를 통해 "기술이 인간을 행복하게 만드는 미래사회를 위해서 지능을 가진 시스템과 인간이 공존하기 위한 가치체계 정립과 기술개발의 방향성 등을 논의할 수 있는 뜻 깊은 장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