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ETF 호재’ 날개 단 비트코인… 연내 10만弗 돌파 가능성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6만6000弗 넘어… 연일 사상최고치 경신

각종 악재로 상반기 3만弗 하회

ETF 美 증시 성공적 데뷔 영향

이달 들어서만 50% 가량 상승

업계 “내년 16만弗까지 갈 것”

일각 “에너지대란에 하락 우려”

세계일보

비트코인이 6만6000달러를 돌파해 사상 최고치를 경신한 21일 서울 서초구 가상화폐거래소 빗썸에서 직원들이 전광판에 표시된 비트코인 가격을 가리키고 있다. 이재문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가상화폐 시장의 ‘대장주’ 비트코인이 6만6000달러선을 넘어서며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업계에서는 비트코인의 10만달러 돌파 가능성도 거론하고 있다.

비트코인은 21일 오후 2시30분 기준 글로벌 코인시황 중계사이트인 코인마켓캡에서 24시간 전 대비 1.86% 상승한 6만5085달러를 기록했다. 이날 오후 들어 다소 가격이 빠지긴 했으나 오전 6시쯤만 해도 6만6000달러를 넘어선 6만6993달러까지 치솟았다.

이전 비트코인의 개당 최고가는 가상화폐 투자 열풍이 극에 달했던 올해 4월 중순의 6만4899달러였다. 이후 각종 악재를 만나 7월과 8월엔 2만9000달러까지 폭락했던 비트코인은 지난달 말까지만 해도 4만4000달러대에 불과했지만, 이달 들어서만 약 50%가량 상승하며 반년 만에 전고점을 넘어섰다.

국내 가상화폐 거래소에서는 업비트 기준으로 지난 4월14일 기록한 8199만원이 최고가로 남아있다. 지난 밤 비트코인은 업비트에서 8175만원까지 오르며 최고가에 근접했다가 다소 하락해 21일 오후 7800만~7900만원대에 거래됐다.

비트코인의 상승세는 미국 증시에 최근 상장한 비트코인 선물 관련 상장지수펀드(ETF)의 공이 큰 것으로 분석된다.

미국의 자산 관리업체 프로셰어가 출시한 비트코인 ETF는 20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증시(NYSE)에서 전일보다 3.2% 급등했다. 비트코인 ETF는 전일에도 5% 급등한 바 있다.

비트코인 ETF가 비트코인 선물에 연계돼 있기 때문에 비트코인 ETF가 오르면 비트코인 현물가격도 오르는 등 커플링(동조화) 현상을 보이고 있다. 여기에 프로셰어의 비트코인 EFT 외에 다른 자산관리업체들도 연내에 비트코인 ETF 상품을 출시할 예정이다.

세계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업계에서는 이제 비트코인이 연내에 10만달러를 돌파할 것이란 장밋빛 전망을 내놓고 있다.

자산운용업체 펀드스트래트의 창업자 톰 리는 “비트코인이 연내 10만달러를 돌파해도 놀라지 않을 것”이라면서 “10만달러 돌파 이후에도 비트코인 가격은 계속 올라 16만달러까지 갈 것”이라고 예측했다.

비트코인의 하락세를 점치는 분석가도 있다. 북반구에 겨울이 다가오면서 현재 전 세계적으로 겪고 있는 에너지 대란이 더욱 거세져 중국뿐 아니라 세계 각국이 전기 소모량이 큰 비트코인 채굴 단속을 강화할 수 있기 때문이다.

다만 비트코인 ETF의 상장은 과거 비트코인 선물 출범보다 더욱 강력한 가격 상승효과를 낳기 때문에 당분간은 비트코인의 상승세가 계속될 것이란 낙관론이 더 우세하다.

2018년 1월 비트코인 선물이 투자 상품으로 출범하자 비트코인 현물 가격도 올랐다. 비트코인 선물 출범 자체가 기존 금융계가 가상화폐를 공식 인정했다는 것을 의미했기 때문이다. 그러나 비트코인 선물 출시 직후 비트코인은 다시 하락세에 접어들며 지금의 가상화폐 광풍 전까지 가격은 좀처럼 오르지 못했다.

비트코인 EFT는 선물과는 다른 상황을 맞이하고 있다. 비트코인 ETF 출시 전 그 기대감으로 오른 것 이상으로 출시 이후에도 가격이 더욱 상승하고 있다. 이는 선물은 일반 투자자들이 거액을 증거금으로 걸어야 하는 투자 상품이라 기관투자자가 아닌 개인이 거래하기는 까다로운 반면 비트코인 EFT는 주식처럼 손쉽게 거래할 수 있어 개인투자자들도 쉽게 접근할 수 있다. 비트코인 ETF가 처음 미국 증시에 상장된 지난 19일에만 전 세계에서 10억달러의 투자금이 몰려든 바 있다

남정훈 기자 che@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