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조국 자녀·일가 의혹

‘2심 징역 4년’ 정경심 상고심 주심에 천대엽 대법관 배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계일보

정경심 전 동양대 교수.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대법원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의 상고심 심리에 돌입했다. 21일 법원에 따르면 대법원은 최근 업무방해 및 자본시장과 금융투자업에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로 기소된 정 교수의 상고심 사건을 대법원 2부(주심 천대엽 대법관)에 배당했다. 정 교수는 위조된 동양대 총장 표창장과 허위로 작성된 서울대 인턴 경력 서류 등을 자녀 입시에 활용한 혐의 등으로 기소됐다. 또 차명으로 약 7억1300만원 상당의 주식을 매수한 혐의도 받았다. 2심에서 대부분 혐의가 인정돼 징역 4년에 벌금 5000만원이 선고됐다.

이지안 기자 easy@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