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검찰, ‘퇴직금 50억원’ 곽상도 아들 뇌물 혐의 피의자 조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성남시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을 받는 화천대유자산관리에서 퇴직금 50억원을 받은 곽상도 의원 아들이 지난 8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경기남부경찰청에서 조사를 마치고 나오는 모습./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성남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이 21일 곽상도 의원의 아들 병채씨를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했다.

이날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대장동 사건 전담수사팀(팀장 김태훈 4차장)은 이날 곽씨를 불러 조사했다. 검찰은 곽씨가 대장동 민간사업자 화천대유에서 근무하다 받은 50억원 퇴직금이 사실상 곽 의원에 대한 뇌물이라고 판단하고 수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곽 의원이 대장동 개발사업에 필요한 문화재 발굴 관련 편의를 봐준 대신 아들이 수십억대 퇴직금을 받은 것으로 보고 있다. 곽 의원은 대장동 사업이 진행되던 당시 문화재청을 피감기관으로 둔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위원이었다. 앞서 정영학 회계사 등 대장동 개발 핵심 인물들 사이에서 거론된 이른바 ‘50억 클럽’에 곽 의원이 포함됐다는 의혹도 제기된 상태다.

앞서 아들 곽씨는 개발사업 구역 내 문화재 관련 문제를 해결한 공로와 화천대유 근무 중 얻은 질병으로 산업재해 보상 등이 고려돼 거액의 퇴직금을 수령한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검찰은 이와 관련 지난 1일 곽씨의 자택을 압수수색했고, 지난 15일 문화재청을 압수수색해 당시 직원들이 주고받은 자료 등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지난 19일 경기남부경찰청이 수사하던 곽 의원 및 아들 곽씨 사건을 송치받아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그러나 뇌물 혐의 관련해서도 “검찰 수사가 순서가 맞지 않다, 뒷북”이라는 지적이 나왔다. 전담수사팀은 지난 13일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씨에 대해 사전구속영장을 청구하면서 곽 의원에 대한 뇌물공여 혐의를 적시했다.

그러나 정작 뇌물을 받은 혐의를 받은 곽 의원 또는 아들 곽씨에 대한 조사도 진행하지 않아 정영학 회계사의 녹취록에만 지나치게 의존한다는 비판이 나왔다. 법원도 김만배씨의 뇌물 등 혐의에 대해 “구속의 필요성이 충분히 소명됐다고 보기 어렵다”며 영장을 기각한 바 있다.

[이정구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