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19대 대통령, 문재인

文, 누리호 “대단한 성과”...'더미위성 궤도 안착' “미완 과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전자신문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오후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KSLV-2)의 발사 참관을 마치고 전남 고흥 나로우주센터 발사통제동에서 대국민 메시지를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21일 누리호 발사를 참관하고 “대한민국 우주시대가 눈앞으로 다가왔다”고 평가했다. 누리호가 완벽한 성공을 이루지 못한 점에 아쉬움을 나타내면서도 “대단한 성과를 냈다”고 관계자들의 노고를 치하했다.

누리호는 목표인 700㎞ 고도에 안착했으나 궤도 진입에 실패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전남 고흥 나로우주센터에서 국내 최초 우리 기술로 완성한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 첫 발사 현장을 참관한 뒤, 대국민 메시지 발표를 통해 “이제 우리가 만든 위성을 우리가 만든 발사체에 실어 목표궤도에 정확히 쏘아 올릴 날이 머지않았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도 늦지 않았다”며 누리호 관계자들과 성공을 염원했던 국민을 독려했다. 누리호 성능이 조금만 더 정밀해진다면 독자적 우주수송능력을 확보하고 '대한민국 우주시대'를 열 수 있다고 바라봤다.

문 대통령은 “아쉽게도 목표에 완벽하게 이르지는 못했다. 더미 위성을 궤도에 안착시키는 것이 미완의 과제로 남았다”면서도 “첫 번째 발사로 매우 훌륭한 성과를 거뒀다. 발사체를 우주 700km 고도까지 올려 보낸 것만으로도 대단한 일이며 우주에 가까이 다가간 것”이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오늘 부족했던 부분을 점검해 보완한다면 내년 5월에 있을 두 번째 발사에서는 반드시 완벽한 성공을 거두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우주개발에 앞서는 나라가 미래를 선도하게 될 것이라며 △발사체 성능 제고 △우주기술 민간이전 △우주탐사 프로젝트 추진 등의 계획도 밝혔다.

향후 10년 동안 공공분야에서만 100기 이상 위성 발사, 한국형 위성항법시스템 KPS 개발사업 추진 등을 통해 자율주행차와 드론과 같은 4차 산업혁명 발전의 획기적인 전기를 마련하겠다고 했다.

또 2024년까지 민간기업이 고체연료 발사체를 개발할 수 있도록 민·관 기술협력을 강화하고, 나로우주센터에 민간전용 발사장을 구축해 발사 전문산업을 육성하겠다고 했다.

2030년까지 우리 발사체를 이용해 달 착륙의 꿈을 이룰 것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다양한 우주탐사 사업을 통해 우주산업과 기술발전의 토대를 탄탄히 구축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전자신문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오후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KSLV-2)의 발사 참관을 마치고 전남 고흥 나로우주센터 발사통제관리실을 찾아 연구원들을 격려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편 이날은 문 대통령 임기가 200일 남은 날이기도 했다. 문 대통령이 직접 누리호 발사 성공 여부를 발표한 것도 성공 여부와 관계없이 꾸준히 발사체 개발을 지원하겠다는 정부의 강력한 의지를 보여준 것이라는게 청와대 설명이다.

안영국기자 ang@etnews.com

[Copyright © 전자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