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측근 아니라던 유동규 '음독설' 파악한 이재명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이재명 후보가 어제 국정감사에서 유동규 전 본부장이 압수수색 당시 극단적 선택을 시도했다고 말한 걸 두고도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최근 통화한 일도 없고, 압수수색 상황을 보고 받지도 않았는데 이걸 어떻게 알았겠느냐는 거지요. 관련해서 국민의 힘 원희룡 후보는 유 전 본부장이 휴대폰을 버리기 직전 이재명 후보의 최측근과 장시간 통화했다는 제보를 받았다고 주장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