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19대 대통령, 문재인

문 대통령 “700㎞까지 보낸 것도 매우 훌륭한 성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향신문]
나로우주센터 현장서 참관
“우주시대 눈앞 왔다” 격려



경향신문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누리호의 발사 참관을 마치고 나로우주센터에서 메시지 발표 후 박수를 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아쉽게도 목표에 완벽하게 이르지는 못했지만 첫번째 발사로 매우 훌륭한 성과를 거뒀다”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전남 고흥군 나로우주센터 현장에서 누리호 발사에 대한 분석이 끝난 뒤 “더미 위성을 궤도에 안착시키는 것이 미완의 과제로 남았다”며 “발사체를 우주 700㎞ 고도까지 올려보낸 것만으로도 대단한 일이며 우주에 가까이 다가간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제 한 걸음만 더 나아가면 된다”고 연구자들을 격려했다.

문 대통령은 “우주발사체 기술은 국가과학기술력의 총집결체”라면서 “먼저 개발한 우주 선진국들이 철통같이 지키고 있는 기술이기에 후발 국가들이 확보하기가 매우 어려운 기술”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그러나 우리는 누구의 도움도 받지 않고 초정밀·고난도 우주발사체 기술을 우리 힘으로 개발해냈다”며 “ ‘대한민국 우주시대’가 눈앞으로 다가온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정부가 장기적 안목에서 우주기술 분야에 투자를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한국형 발사체의 성능을 꾸준히 높이고 다양한 위성 활용으로 이어가겠다”면서 “내년 5월 성능검증 위성을 탑재한 2차 발사를 통해 누리호의 기능을 다시 한번 확실히 점검하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앞으로 10년 동안 공공 분야에서만 100기 이상의 위성이 발사될 예정이라며 “모두 우리 손으로 쏘아올릴 수 있도록 다양한 발사체 개발에 힘쓰겠다”고 밝혔다.연설을 마친 문 대통령은 누리호 통제센터를 찾아 연구원들을 격려했다.

정대연 기자 hoan@kyunghyang.com

▶ [뉴스레터] 식생활 정보, 끼니로그에서 받아보세요!
▶ [뉴스레터]교양 레터 ‘인스피아’로 영감을 구독하세요!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