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남국이 말한 "고발 사주 의혹, 대검 움직일 권한 있다는 '그분' "은 누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재명 후보 수행실장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
"이재명 '국감 나가길 잘했다'고 말해"
"100억 원짜리 광고 효과 평가도 나와"
"대장동 의혹, 이재명 후보 입장 반영... 의혹 해소"


한국일보

이재명 경기지사가 20일 오후 경기 수원시 팔달구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를 마친 후 국감장을 나서고 있다. 수원=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재명 대선후보 캠프 수행실장인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1일 이 지사가 두 차례 국정감사를 마친 뒤 참모들에게 "나가길 잘했다"라는 반응을 보였다고 전했다.

김 의원은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국감 출석이 '100억 원짜리 광고를 한 것과 다름없다'라는 평도 있었다"며 "언론에 많은 논란과 의혹이 보도됐지만, 이재명 지사의 입장과 주장, 반론이 보도가 되지 않은 측면이 있었는데, 그런 면에서 좀 긍정적으로 평가할 수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야당이 줄곧 공격해 온 대장동 의혹과 관련해 이 지사가 적극 해명하면서 이 지사가 대장동 의혹과 무관함이 사실상 입증됐다고 총평한 셈이다.

김 의원은 "(18일 첫 번째 국감을 앞두고) 정말 긴장해서 잠을 거의 못 이룰 정도였고, 어제는 국토위 국감이어서 부동산과 관련된 게 많이 나올 것으로 생각해 (이 지사가) 디테일한 부분을 많이 외우고 준비했었지만 그런 부분은 많이 나오지 않고 다그치는 내용이 나왔었다"며 "다행히 후보자가 감정적으로 대응하지 않고 차분하게 대응해 잘 넘어갔던 것 같다"고 호평했다.

김 의원은 '지사직 사퇴' 시점에 대해선 "이 지사가 정했다"면서도 "곧"이라는 선에서 확답을 피했다. 정치권에선 이 지사가 22일 사퇴한 뒤 민주당 대선후보로서 대선 준비에 전념할 것으로 전망했다.

윤석열 측 "고발 사주 무관" 주장에 김남국 "억지·생떼"

한국일보

더불어민주당 법제사법위원회·고발 사주 진상 규명 태스크포스(TF) 소속 의원들이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고발 사주 의혹 제보자 조성은씨와 김웅 의원의 통화 녹취록 내용과 관련한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이들은 검찰과 국민의힘 모두 국기 문란 수준의 위중한 범죄에 대해 법적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공동취재사진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당내 '고발 사주' 태스크포스(TF)에도 속한 김 의원은 '고발 사주' 의혹 제보자인 조성은씨와 김웅 국민의힘 의원 사이의 음성통화가 19일 MBC PD수첩을 통해 처음 공개되자 윤석열 후보 측이 "연관성 없다는 게 증명됐다"는 취지의 입장을 밝힌 데 대해 "너무나 황당하고 엉뚱한 해석"이라고 비판했다.

진행자가 '17분여 통화에서 윤석열이라는 이름이 세 번이나 등장하는데도 '윤석열 전 총장이 시켰다'는 직접 내용은 없지 않으냐"고 재차 묻자 김 의원은 "완전히 생떼 부리고 억지 쓰는 것"이라며 "어떤 것을 증명할 때 직접 증명 말고 간접적으로도 충분히 증명할 수 있다"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조성은씨가 기억하지 못하는 몇 가지 녹취록 내용이 새롭게 나왔는데, '대검찰청에서 소위 말해서 쇼를 하겠다'는 내용도 나온다. 그러니까 김웅 의원이 조씨에게 '대검찰청에 접수하면 받기 싫은데 어쩔 수 없이 받는 것처럼 하겠다'라는 내용이 나온다"며 "대검찰청에서 그런 억지로 받는 것처럼 쇼를 할 수 있는 사람이 과연 누가 있을까요? 바로 그분밖에 없다고 생각이 든다"고 주장했다.

또 "고발 사건을 보내면 관할 부서로 내려보내는 배당 시스템이 있는 대검찰청에 고발을 했는데, 직접 대검찰청이 다뤄서 수사를 해놓을 수 있게 (하겠다고) 한다"며 "배당 시스템을 뛰어넘어 수사할 수 있는 힘을 가진 사람도 바로 그분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이 언급한 '그분'은 윤 전 총장을 지칭한 것으로 추정되지만, '혹시 그분이 윤석열 당시 총장이라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김 의원은 "우리 마음속에 있는 그분"이라며 즉답을 피했다.

박민식 기자 bemyself@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