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유승민 라이브'에 딸 유담 나오자…시청자 1천600명으로 '점프'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지난 대선 때 유세로 인기…당시 유승민 '국민 장인' 별명 얻기도



(서울=연합뉴스) 이동환 기자 =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유승민 전 의원의 SNS 실시간 방송에 아들 유훈동(39) 씨와 딸 유담(27) 씨가 21일 출연해 아버지에 대한 지지를 호소했다.

유훈동 씨는 "아버지가 굉장히 긴박한 상황이니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겠다는 생각으로 기쁜 마음으로 왔다"고, 유담 씨도 "원래는 통화하면서 출연하기로 했는데 아무래도 직접 찾아뵙고 하는 게 (아버지에게) 더 큰 힘이 될 것 같았다"고 각각 출연 이유를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