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

감사원장 대행, '대장동 공익감사' 질문에 "서면 질의 보낸 상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강민아 감사원장 권한대행

강민아 감사원장 권한대행은 21일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과 관련해 청구된 공익감사와 대해 "(감사 청구인들에게) 필요한 부분에 대한 서면 질의를 보낸 상태"라고 말했습니다.

강 권한대행은 이날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종합감사에 출석해 '대장동 관련 공익감사 진행 상황을 알려달라'는 국민의힘 전주혜 의원의 질의에 "진행되고 있다는 말씀을 드린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강 권한대행의 답변은 감사 실시 여부를 판단하기 위한 절차가 진행 중이라는 취지로 이해됩니다.

앞서 국민의힘 대장동 태스크포스(TF) 소속 김은혜 김형동 전주혜 의원은 이달 초 대장동 주민 550여명과 함께 대장동 개발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과정의 특혜 의혹 등에 대한 공익감사를 감사원에 청구했습니다.

한편 강 권한대행은 '코로나 백신 도입과 관련한 공익감사가 청구됐는데 감사가 늦어지고 있다'는 전 의원의 지적에는 "청구내용과 청구 연명부와 관련된 부분을 보완하는 데 시간이 많이 걸렸는데, 그 이후에 실지조사를 실시했고 서면 답변도 받았다"며 "곧 국민감사청구심사위원회에 상정할 예정"이라고 답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박원경 기자(seagull@sbs.co.kr)

▶ 네이버에서 S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가장 확실한 SBS 제보 [클릭!]
* 제보하기: sbs8news@sbs.co.kr / 02-2113-6000 / 카카오톡 @SBS제보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